명품 순창고추, 고추 역사를 새로 쓴다.
상태바
명품 순창고추, 고추 역사를 새로 쓴다.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1.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계’와 ‘아미’ 등 2 품종 지역내 점차 재배면적 늘려가
명품 순창고추, 고추 역사를 새로 쓴다.
[투데이광주전남] 김길삼 기자 = 순창군이 장류 원료 명품화를 위해 종자개발에 나서 상품화에 성공한 고추종자가 지역내 뿌리내리고 있다.

군은 지난 2018년부터 코레곤 종묘와 손을 잡고 순창만의 고추 종자 개발을 나서 ‘채계’와 ‘아미’ 등 2 품종을 개발했다.

개발한 두 품종은 지난 1월부터 종자연구센터에서 관내 농가를 대상으로 보급해 총 620봉을 공급됐고 이는 관내 고추 총 재배 면적의 약 12%에 해당되는 30.7ha 규모로 재배되고 있다.

이들 두 품종은 지난 3년간 코레곤 종묘와 공동으로 개발해 순창군 지역에 잘 맞는 고추 품종이다.

순창 고추 ‘채계’는 바이러스, 역병에 강한 복합내병성 조생종 품종으로 평야지 및 첫물을 수확에 집중하고자 농가에 적합한 품종이다.

‘아미’는 바이러스나 역병, 칼라병에 강한 복합내병성 품종으로 산간지 및 칼라병 발생 지역에 적합한 대과종 품종이다.

두 품종으로 농사를 짓고 있는 관내 고추 농업인들은 “이번에 새롭게 심은 고추종자는 다른 고추품종보다 우리 순창 지역에 잘 맞아 초세가 안정적이고 착과량도 더 높아 이번 고추 농사는 풍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군은 이번에 개발된 고추품종을 통해 순창 지역에 맞는 고추를 재배함으로써 고추 생산량 및 품질 향상, 고춧가루 원료의 균일성, 칼라병 복합내병성을 통한 친환경재배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지역 맞춤형 고추품종 개발로 관내 농가 소득 확대는 물론 순창 고추장 원료의 차별화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더욱 신뢰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며 더 나아가 장류 산업을 이끄는 토대가 될 전망이다.

종자개발을 주도한 순창군농업기술센터 소재우 계장에 따르면 “순창고추 ‘채계’는 조생종인 만큼 5월초 이후 적기에 정식해 저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만약 저온 피해를 입게 되면 활착제 및 엽면시비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아미’는 대과종이기 때문에 다비성을 요구한다 따라서 초세를 살피면서 웃거름을 적절히 주어 단과 현상이 나타나지 않도록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