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공단, 취약계층 지원 '리어카 광고 사업'...눈길
상태바
광주환경공단, 취약계층 지원 '리어카 광고 사업'...눈길
  • 문천웅 기자
  • 승인 2021.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어카 광고판 부착하고 광고비는 어르신들에게
"지속적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발굴할 것"
광주환경공단(이사장 김강열)은 10일 서구 쌍촌동에 위치한 서구 시니어클럽을 찾아 지원대상 어르신 4명을 직접 만나 리어카 전달식을 가졌다. [광주환경공단 제공]

[투데이광주전남] 문천웅 기자 = 광주환경공단(이사장 김강열)이 취약계층 지원사업 일환으로 폐지수거 어르신들에 대한 '리어카 광고 사업'을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어르신들 리어카에 광고판을 부착하고 광고하고 광고비는 고스란이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지원하는 사업이기 문이다.

10일 광주환경공단(이사장 김강열)에 따르면 이번 리어카 광고 사업을 위해 공단은 이날 서구 쌍촌동에 위치한 서구 시니어클럽을 찾아 지원대상 어르신 4명을 직접 만나 리어카를 전달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리어카 광고는 폐지를 수거해 생계를 유지하는 취약계층 노인들에게 기존 리어카보다 20~30kg 이상 가벼운 경량 리어카를 후원하고, 리어카 양면에 홍보판을 붙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공단은 6월 10일부터 3개월간 마륵동, 쌍촌동 등 광주 서구 지역에서 폐지를 수거하는 어르신 4명에게 리어카를 무상으로 대여하고 광고비를 지급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리어카 광고 사업을 창안한 사회적기업 끌림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광주 서구 시니어클럽을 통해 지원 대상자를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취약계층이 더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면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을 나누기 위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발굴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