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청년소득 임대어선 희망조업을 위한 출항
상태바
신안군, 청년소득 임대어선 희망조업을 위한 출항
  • 박종갑 기자
  • 승인 2021.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이 돌아오는 천사섬 조성을 위한 힘찬 발걸음
신안군, 청년소득 임대어선 희망조업을 위한 출항
[투데이광주전남] 박종갑 기자 = 신안군이 2019년부터 전국 최초로 실시해 올해로 3년째인 “청년이 돌아오는 어선 임대사업”으로 완료된 도초도 선적 청년소득 임대어선에 대해 미뤄뒀던 취항식을 지난 8일 개최했다.

2019년 이후 전국에서 유일하게 신안군에서만 시행되고 있는 본 사업은 어업에 종사하고 싶어도 여건상 어려운 청년 어업인에게 어업기반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으며 현재까지 군비 27억원을 투입, 8척의 어선을 임대 운영 중이며 금년에도 5억원의 군비를 확보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본 사업은 신안군에서 어선과 어구를 구입해, 어업인에게 임대해주는 사업으로 어업인은 사업비의 0.5% 수준의 임대료를 납부하며 어업을 경영하는 형태로 매월 진행되는 임대료 납부와 함께 원금상환을 완료하면 어선의 소유권을 어업인에게 이전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안군 관계자는“2021년 사업추진을 위해 실시한 사업 수요조사에 215명의 어업인이 참여해 101척의 어선을 신청할 정도로 인기가 높아 정부 시책사업으로 추진된다면 더 많은 청년 어업인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2022년 국비보조사업이 시행될 경우 코로나 19로 인한 경기침체 극복은 물론 귀어 청년 역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4일 청년어선 임대사업 운영을 위해 설립된 단체인 신안군어선업육성협회가 코로나19로 인해 그동안 미뤄뒀던 ‘21년도 총회를 마치고 금년도 사업진행을 위한 사전준비를 완료한 신안군은 내실있는 사업추진으로 보다 많은 청년 어업인들에게 어업기반을 마련해 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많은 청년들이 천사섬으로 돌아와 일자리를 갖고 소득을 올려 모두가 잘사는 신안건설이 목표이며 천사8호에 이어 천사100호에서 천사200호까지 탄생 될 수 있도록 어업인들과 귀어를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지속적으로 지원해 젊어지는 섬, 청년이 돌아오는 섬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임대어선은 흑산 4척, 비금·증도·도초·하의면에 각 1척 등 총 8척이 운영 중에 있으며 현재까지 3천여만원의 임대료와 원금이 징수됐으며 7억9천만원의 위판고를 올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