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동네 여기저기 지붕이 하얘진 이유는?
상태바
곡성군, 동네 여기저기 지붕이 하얘진 이유는?
  • 김광길 기자
  • 승인 2021.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폭염 피해 예방 위해 57개소에 쿨루프 조성
곡성군 동네 여기저기 지붕이 하얘진 이유는?

[투데이광주전남] 김광길 기자 = 곡성군이 취약계층 폭염 피해를 줄이고자 읍면 무더위쉼터 57개소에 쿨루프 조성사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쿨루프 사업은 건물 지붕이나 옥상에 태양광을 반사하거나 태양열을 차단하는 흰색의 차열 페인트를 칠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실내온도를 3~4도까지 낮출 수 있다.

단열효과도 있기 때문에 겨울철에는 따뜻하게 지낼 수 있고 에너지 소비를 줄임으로써 온실가스 감축에도 도움이 된다.

이번 사업에는 총 3억 8천만원이 투입됐다.

환경부 주관 2020년 기후변화대응력 증진 국고보조로 책정된 1억 9천만원에 지방비 등을 합친 금액이다.

당초 사업은 지난해 9월 3일 신기2구 마을회관을 시작으로 2020년 말 완료 예정이었다.

하지만 잇따른 기상악화로 인해 사업이 지연되면서 올 4월이 돼서야 완료될 수 있었다.

군 관계자는 "날이 갈수록 폭염이 심해지고 있는데 이번 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무더운 여름을 조금이라도 시원하게 보내시길 바란다 또한 냉방 에너지 사용 절감으로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를 줄이면서 열섬 현상도 완화하는 등 다양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사업의 취지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