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보건소, 코로나19 감염취약시설 선제검사 ‘총력’
상태바
함평군보건소, 코로나19 감염취약시설 선제검사 ‘총력’
  • 정현동 기자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평군보건소, 코로나19 감염취약시설 선제검사 ‘총력’
[투데이광주전남] 정현동 기자 = 함평군보건소가 지역 내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감염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전수검사에 나섰다.

14일 함평군에 따르면 보건소는 관내 요양병원·노인요양시설·장애인 거주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 대해 매주 1회씩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당국 방역지침에 따라 지난해까지는 수도권에 한해 매주 1회씩 전수검사를 해왔으나 최근 전국에서 노인요양시설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올해부터는 비수도권도 검사 주기를 기존 2주 1회에서 주1회로 확대했다.

보건소가 이날까지 관내 감염취약시설 122개소 2천890명에 대해 선제적인 전수검사를 벌인 결과 검사대상자 전원이 음성으로 판정됐다.

보건소는 또 지난 6일부터 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운수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9일부터는 지역 산단 등에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에 대해서도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정명희 함평군보건소장은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선제적인 전수검사는 군민의 안전과 지역 내 집단감염을 예방하는 최선의 조치”며 “전국에서 감염 고리가 불명확한 이른바 조용한 전파가 확산하고 있는 만큼 일반 주민들도 증상이 없더라도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