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건설 박승현 회장 부부, 전남대 발전기금 2억5000만 원 쾌척
상태바
영진건설 박승현 회장 부부, 전남대 발전기금 2억5000만 원 쾌척
  • 이병환 기자
  • 승인 2021.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문대학 발돋움하길 바란다"며 총 10억 기부

[투데이광주전남] 이병환 기자 = 영진건설 박승현 회장 부부가 모교인 전남대학교에 발전기금 2억5000만 원을 쾌척했다. 이들 부부는 전남대가 명문대학으로 발돋움하길 바란다며, 기부한 금액은 총 10억에 이른다.

영진건설 박승현 회장 부부가 모교인 전남대학교에 발전기금 2억5000만 원을 쾌척했다. [사진=전남대]

전남대 재학시절 같은 동아리 회원이자, 공과대학 캠퍼스 커플이었던 영진종합건설 박승현 회장(건축공학 70학번)과 김영 영진산업 대표이사(전남대 화학공학 72학번)는 지난 7일 전남대에 대학발전기금으로 2억5000만 원을 기탁했다.

김 대표이사는 "정병석 총장과 보직 교수님들의 열정으로 모교가 크게 발전한 것 같아 기쁘다"며 "미약하지만 후배들의 교육환경 개선과 교육 인프라 구축에 의미 있게 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사업 시작 40년째인 지금까지 나눔을 소명으로 삼았는데, 모교에 10억 원을 기부하겠다는 목표를 비로소 이루게 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동문과 지역기업인들이 전남대학교가 명문대학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기부 대열에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현재 전남대학교총동창회 회장을 맡고 있다.

정병석 총장은 "이미 여러 면에서 모교에 대한 사랑을 몸소 실천해 오셨는데 거액의 발전기금까지 기부해 주셔서 더욱 감사하다"며 "학생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학업에 정진할 수 있도록 발전기금을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