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남대병원발 코로나 광주교도소 덮쳐...교정당국 초비상
상태바
[코로나19] 전남대병원발 코로나 광주교도소 덮쳐...교정당국 초비상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0.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확진 후 부인과 자녀도 추가 감염
방역당국, 교도소 수용자 252명, 직원 350명 등 접촉자 602명을 검사

[투데이광주전남] 김길삼 기자 = 전남대병원발 코로나19가 광주교도소를 덮쳤다. 광주교도소 직원이 수용자 관리를 위해 전남대병원을 오가다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이 직원의 부인과 자녀도 추가로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교도소 수용자 252명, 직원 350명 등 접촉자 602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으며 , 초비상 사태다.

전남대병원 전경
전남대병원 전경

21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5명이 추가로 확진돼 광주 607∼611번째 확진자로 분류됐다.

아직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611번을 제외한 4명이 전남대병원 관련 확진자다.

특히 607번은 광주교도소 직원으로 입원 중인 수용자 관리를 위해 다른 직원들과 교대로 전남대병원을 오가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직원의 부인(609번)과 자녀(610번)도 추가로 감염됐다.

방역당국은 교도소 수용자 252명, 직원 350명 등 접촉자 602명을 검사하고 있다.

608번은 확진된 간호사의 가족이다.

이로써 전남대병원 관련 확진자는 광주에서만 46명으로 늘었다.

의사 6명·간호사 5명·방사선사 1명 등 의료진 12명, 환자 5명, 보호자 3명, 입주업체 직원과 그 지인 등이 순차적으로 감염됐다.

지역 거점 병원이다 보니 전남 14명, 경기 광명 1명 등 타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했다.

13일 첫 확진자 발생 후 16일에만 14명이 확진되는 등 9일간 확산세는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