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 조성 ‘파란불’
상태바
해남군,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 조성 ‘파란불’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0.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초 실시설계, 1지구 인접지 23만여㎡
해남군 전경 [해남군 제공]

[투데이광주전남] 김길삼 기자 = 해남군이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군은 지난 4월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 조성사업 타당성 조사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한 데 이어 7월에는 전라남도에 농공단지 지정계획을 신청했다.

내년 초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할 계획으로 오는 2023년까지 제2지구 조성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는 마산면 상등리와 용전리 일원 약 22만 9,335m2로 산업시설을 비롯해 주차장과 도로 공원, 녹지 등 각종 지원시설이 들어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군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되며 총사업비는 243억원으로 주요 유치대상 업종은 청정농수산물 가공 기능성 식품, 기능성 식품보조재 등 식료품제조업을 위한 특화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제2지구는 이미 조성된 특화단지와 인접해 있어 지역 내 식료품 제조업체의 집적화를 통한 경쟁력을 갖추고 지속적인 기업유치 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는 기존 조성된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가 100% 분양 완료되면서 부족한 산업용지 공급과 적극적인 기업 유치를 위해 조성이 추진되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가 조성되면 지역 내 생산된 농수산물 소비, 소득증대,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고리가 강화되고 지역특화 산업의 자생적인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해 해남군 기업투자 유치의 전진기지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