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군, 부안군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선정
상태바
전북 고창군, 부안군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선정
  • 김태현
  • 승인 2020.05.21 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교통·에너지·복지 분야 스마트서비스로 지역 현안문제 해결 기대
▲ 현황도
[투데이광주] 전라북도 고창군과 부안군이 올해 처음 도입된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10억원을 확보했다.

본 사업은 도시재생사업과의 연계성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 도시재생뉴딜사업 지역에 주민체감도가 높고 상용화가 쉬운 스마트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으로 사업지 당 최대 5억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전북도는 사업 준비 기간에 중앙정부 정책동향에 발 빠르게 대응, 시·군과 협업을 통해 맞춤형 사업을 사전에 발굴해 6곳을 신청했다.

결국, 전국 총 16곳 중 2곳이 선정되어 안전·교통·에너지·복지 분야 스마트서비스로 지역 현안 해결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2곳의 사업은 고창군은 환경·생활·안전·소방 분야에 스마트기술을 활용해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 가로공간 안심, 스마트 화재 감지, 어르신 안심케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부안군은 교통·안전·소방 분야에 스마트 화재 안전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스마트 스캐닝 시스템과 주차관제 시스템 등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북도 김형우 건설교통국장은 “신규도입된 공모사업에서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사업선정과정에서 효과적으로 선제 대응해 전라북도와 시·군이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한 결과”며 -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을 통해 쇠퇴지역의 문제를 단기간 내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자체 및 전문가 등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