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천탈락 인사 재심·재경선, 지도부 멋대로?
상태바
민주당, 공천탈락 인사 재심·재경선, 지도부 멋대로?
  • 서상민 기자
  • 승인 2020.03.0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 원칙 없는 공천 비난 “봇물” 공심위 평가 “하나마나”식
이해관계에 얽힌 “이랬다 저랬다” 정무적 판단은 적폐의 본질

민주당의 지역구 공천 심사가 90%가량 마무리된 가운데 광주와 전남에서도 공천심사 과정에서 탈락 후보들이 잇따라 재심을 신청해 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민주당 공천재심위원회가 공천 대상에서조차 배제된 여수 갑 주철현 전 시장의 컷오프 재심청구와 광산을 민형배 전 구청장의 경선 재심 신청을 인용해 최고위의 최종 판단을 앞두고 있다.

이에 대해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공심위가 판단한 사안에 대해 지도부의 정무적 판단으로 ”이랬다 저랬다 “ 식 해석 논리가 작용한다면 공심위의 평가는 “하나마나”한 것 아니냐 “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