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1월의 공무원’에 신영환 주무관 선정
상태바
광주시, ‘1월의 공무원’에 신영환 주무관 선정
  • 김용범 기자
  • 승인 2020.02.03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사업, 국가사업 추진 확정
- 시비 1000억원 절감…국립트라우마치유센터 유치 기여
광주시 이달의 공무원 신영환 씨 [사진=광주시]
광주시 이달의 공무원 신영환 씨 [사진=광주시]

광주광역시는 ‘1월의 공무원’으로 5·18선양과 신영환 주무관을 선정하고 3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시상했다.

신 주무관은 국정과제, 시 현안업무 담당자로서 10년 간 끌어온 옛 광주교도소 부지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사업의 국가사업 추진을 확정하고,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 광주 유치 확정 등 민선7기 공약 2건을 달성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광주시는 2010년부터 법무부 소유 광주교도소 부지를 국가에서 민주인권 기념파크로 조성해줄 것을 건의했으나 정부는 국유지를 유상양여 후 시에서 자체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국가사업 추진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다.

신 주무관은 시 숙원사업을 민선7기에는 마침표를 찍겠다는 각오로 정부 설득논리를 다양하게 개발하고 수십 차례 중앙부처를 방문하며 5·18사적지라는 광주시의 특성을 강조하고 정부를 적극 설득했다. 그 결과 사적지 보존 공간 확보는 물론 원형복원이 포함된 내용으로 지난해 12월11일 경제부총리 주재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에서 국비 1155억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하는 발표를 이끌어 냈다.

이에 따라 광주시 자체사업으로 추진할 경우 국유지 매입비와 공사비로 들어가야 했던 예산 약 1000억원과 민주인권 기념파크가 조성된 이후 매년 관리 인력과 운영비로 들어갈 12억원을 절감하게 됐다.

또 5·18, 부마항쟁, 여순사건 등 국가폭력 피해자들의 치유와 사회성 회복을 위한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 유치에 서울, 부산 등 5개 도시가 뛰어들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광주가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의 최적합지라는 점을 적극 설명해 2019년 4월 청와대, 행안부, 보훈처, 국방부, 광주시 등 5개 관계기관 회의에서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 광주 유치를 결정하는 성과를 일궜다.

더불어 국정과제에 포함된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가 건립되려면 법 제정과 건축공사 등 약 4년의 기간이 소요되는데 더 이상 국가가 국가폭력 피해자를 방치하지 않도록 광주트라우마센터를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로 확대·운영하는 결정을 이끌어냈다. 이를 통해 시비로만 운영해오던 광주트라우마센터는 2020년부터 국비 6억2000만원을 신규 지원 받아 4년 동안 국비 25억원을 확보, 시비 16억원을 절감했다.

신 주무관은 “10년 간 끌어온 숙원사업인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 사업을 국가사업에 반영해 시비를 크게 절감하고, 광주에 국립트라우마 치유센터가 들어서면서 광주의 위상이 한층 더 높아지는데 조금이나마 역할을 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중앙부처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