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동구, ‘행복지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상태바
광주동구, ‘행복지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 이상희 기자
  • 승인 2019.11.08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과 함께 진행상황 공유…열띤 토론 펼쳐져
▲ ‘행복지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투데이광주] 광주 동구가 지난 7일 푸른마을공동체센터 다목적실에서 ‘동구형 행복지표 개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및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임택 동구청장을 비롯한 구 의원, 어르신·청년·주부·사회단체·주민자치위원·통장 등 100여명이 참여한 이날 행사는 구정에 관심이 많은 주민들과 함께 행복지표 개발 진행상황, 동구형 행복지표 등을 놓고 다양한 의견 제시와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동구가 개발 중인 행복지표는 추상적 개념인 ‘행복’을 계량화해 측정하는 척도다. 동구는 주민의 실질적인 행복체감도 향상을 위해 구정 전반을 측정·평가·개선하고 내년부터 구민행복정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동구는 올해 말까지 연구용역이 완료되면 구민 대상 행복도 조사를 실시해 행복도가 낮은 구정 분야를 분석·보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주민들이 생각하는 행복지표는 구체적으로 어떤 것들이 있는지를 파악하고 개인별·가족·공동체·도시로 확장, 체계화할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동구형 맞춤형 행복지표 개발이 완료되면 구정의 나침반으로 삼아 정책개발에 활용, 주민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동구만의 특색 있는 정책들을 추진해 주민 모두 행복한 공동체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