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벼 경영안정대책비 570억 지급
상태바
전남도, 벼 경영안정대책비 570억 지급
  • 김용범
  • 승인 2019.11.08 0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배농가 11만명에게 ha당 평균 62만원
▲ 전라남도
[투데이광주]전라남도는 올해 연이은 태풍 등 자연재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벼 재배농가의 경영 안정을 위해 570억원의 ‘벼 경영안정대책비’를 지급한다고 7일 밝혔다.

벼 경영안정대책비 지원은 정부가 지원하는 쌀 직불금과 별개로 전라남도가 벼 재배농가의 소득 보전과 경영 안정을 위해 2001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쌀 시장 개방에 따른 불안감을 해소하고 빈번한 재해 발생 등으로 어려운 쌀 산업을 지속·유지토록 하기 위한 것이다.

지원 대상은 전남에 주소를 두고 전남지역 농지에서 0.1ha 이상 직접 벼를 재배하는 농업인이다. 벼 대신 논 타작물 재배지원 사업농지도 예외적으로 포함해 지원한다.

다만 농업 외 종합소득이 연간 3천700만원 이상인 재배농가와 공무원은 지급대상에서 제외된다.

농가별 2ha 한도로 경작 규모에 따라 직불금 형태로 차등 지급하며 ha당 평균 지급단가는 62만원 정도다.

전라남도는 벼 재배 면적과 농가 인구가 감소하과 있는 가운데 벼 경영안정대책비는 매년 상향 지원하고 있다. 2011년 평균 농가당 39만원, ha당 44만원을 지급했던 것을 올해 농가당 52만원, ha당 62만원으로 늘었다.

전라남도는 지난 2001년 180억원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총 7천980억원의 벼 경영안정대책비를 지원했다. 이는 벼 재배농가에 경영안정대책비를 지원하는 8개 광역 시·도 가운데 가장 많은 규모다.

홍석봉 전라남도 식량원예과장은 “벼 경영안정대책비는 열악한 재정 여건에서도 전남이 가장 많이 지원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지급해 올해 태풍으로 쌀 수확량 감소 등 피해를 입은 벼 재배농가의 어려움이 다소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