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경로, 13호 '링링' 주말 한반도 강타 가능성
상태바
태풍 경로, 13호 '링링' 주말 한반도 강타 가능성
  • 김진원 기자
  • 승인 2019.09.02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발표 13호태풍 '링링' 위치 및 예상경로(출처= 기상청)

제13호 태풍 링링이 발생해 이번 주말쯤 한반도에 상륙해 많은 양의 비를 뿌리며 적지 않은 피해를 줄 가능성이 제기됐다.

링링은 2일 오전 9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560km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해, 오후 3시 현재 마닐라 동북동쪽 약 500km해상에서 시속 33km로 북서쪽으로 이동 중으로 강풍 반경은 210㎞이며 중심기압은 1000hPa이다.

기상청은 태풍 '링링'이 대만 동쪽 바다, 중국 본토 동쪽 바다를 거쳐 금요일인 6일 오후 3시쯤 제주도 서귀포 남서쪽 약 260㎞ 바다, 토요일인 7일 오후 3시쯤 전북 군산 서남서쪽 약 80㎞ 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한반도에 접근할 무렵 크고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이 있어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가을장마'로 이번 주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보 된 상태에서 태풍까지 접근해 피해가 커질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13호 태풍 '링링'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