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재해보험 가입 면적 전남이 전국 최다
상태바
벼 재해보험 가입 면적 전남이 전국 최다
  • 김용범 기자
  • 승인 2019.07.14 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재배면적의 67%

전남지역 올해 벼 재해보험 가입 면적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청
전남도청

13일 전남도에 따르면 올해 전남지역 벼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면적이 102ha로 전체 재배면적(153ha)의 약 67%를 차지, 전국 최다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341ha30% 규모다. 또 지난해 88천여 ha보다 14천여 ha(16%)가 늘었다.

·군별로는 영광이 벼 재배면적의 96%로 가입률이 가장 높고, 강진 87%, 고흥 80%, 장흥 79%, 진도 72% 등 주로 해안지역에서 높은 가입 실적을 보였다.

올해 벼 재해보험 가입이 늘어난 것은 지리적 자연재해 취약성을 고려한 전남도와 시군 및 농협의 적극적인 가입 홍보 활동과 함께 재해보험 가입에 대한 농업인 인식이 높아졌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전남은 지리적 여건상 태풍 등 자연재해에 취약해 벼 농작물 재해보험이 벼농사의 안전장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도는 올해 벼 등 농작물 재해보험료로 도비 70억 원 등 모두 700억 원을 확보해 가입 농가 보험료의 80%를 지원할 방침이다.

홍석봉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최근 국지성 호우 등 예고 없는 자연재해가 빈번해 농작물 피해가 상당하다다행히 지난해보다 벼 등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이 늘고 있어 농가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전남의 벼 재해보험 가입 면적은 88. 이 가운데 가뭄·태풍 등 3300에서 피해를 보아 2만여 농가가 638억 원의 보험금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