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문재인 대통령 개회사
상태바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문재인 대통령 개회사
  • 김진원 기자
  • 승인 2019.07.1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문재인 대통령 개회사

12일 저녁 문재인 대통령의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회선언과 함께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세계인의 수영축제'로 불리는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대회 개회식에 참석했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지구촌 5대 스포츠대회 가운데 하나로 꼽히며, 194개국 1만3천96명의 선수가 참여하는 대규모 이벤트다.

문 대통령이 국내에서 열리는 체육대회 개·폐회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해 3월 평창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폐회식을 찾은 후 약 16개월 만이다.

광주여자대학교 시립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이번 개회식에는 선수단 350명, 국내외 주요 초청인사 1천500명, 미디어 관계자 500명, 관람객 3천여명 등 총 5천400여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용섭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장의 안내로 훌리오 마글리오네 국제수영연맹(FINA) 회장과 함께 행사장에 입장했다.

문 대통령은 직전 개최지인 헝가리를 시작으로 마지막 대한민국까지 총 194개국 참가국 국기가 입장하는 동안 문재인 대통령은 참석자들과 함께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치며 선수들을 환영했다.

이어 조직위원회 위원장의 환영사와 국제수영연맹 회장의 대회사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개회를 선언했다.

개회 선언 후에는 대회기 입장과 페어플레이 선언문 낭독, 축하공연 등의 행사가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