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찾아가는 일자리희망버스’ 인기 만점
상태바
전남도, ‘찾아가는 일자리희망버스’ 인기 만점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2.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현장탐방·채용까지 원스톱 지원…구직자 사업 확대 바라
전남도, ‘찾아가는 일자리희망버스’ 인기 만점
전라남도와 전라남도일자리플랫폼이 구인 기업과 구직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일자리희망버스’를 지난 23일 운영, 참여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찾아가는 일자리희망버스는 2015년 3회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2016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갔다.

구직자를 실질적 취업으로 연계하는 원스톱 일자리 지원 서비스다.

취업 희망자가 버스를 타고 도내 기업을 직접 방문해 현장 체험을 한 후 바로 면접을 보면서 채용까지 이뤄지도록 하는 방식이다.

이번 일자리희망버스는 지난 5월 1차 운영에 이은 것으로 30명이 참여했다.

구직자들은 올해 3월 개소한 전남일자리플랫폼에서 전문가로부터 면접요령 교육과 취업 컨설팅을 받았다.

순천에 콘도를 새로 개장, 신규 인력 16명이 필요한 ㈜리조트라움을 찾아가 현장을 둘러보면서 기업 궁금증을 해소하고 면접을 봤다.

이번 희망버스 참여자들은 “구직활동에 소요되는 시간적·금전적 부담을 줄이고 전문적 취업역량을 높일 수 있는 컨설팅까지 받아 큰 도움이 됐다”며 “이런 기회가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정운 전남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일자리희망버스 운영을 통해 기업에 대한 다양한 취업 정보를 제공하는 등 취업 지원 서비스를 하겠다”며 “구인기업, 구직자와 계속해서 소통해 경직된 채용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2015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총 61차례 일자리희망버스를 운영했다.

그동안 도내 180개 사, 1천816명의 구직자가 참여해, 470명을 채용하는 실적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