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강 후보 "오월정신 위에 ‘따뜻한 사람도시 서구’ 실현할 것"
상태바
김이강 후보 "오월정신 위에 ‘따뜻한 사람도시 서구’ 실현할 것"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2.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실 위에 오월역사 바로 세우고, 서구를 광주 중심으로...
김이강 광주 서구청장 후보는 “진실 위에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고, 서구를 광주 중심으로 우뚝 세우겠다”는 5‧18 메시지를 밝혔다. /김이강 후보사무소

 

김이강 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청장 후보는 “진실 위에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고, 서구를 광주 중심으로 우뚝 세우겠다”는 5‧18 메시지를 발표했다.

18일 김이강 후보 사무소에 따르면 김 후보는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기념 성명을 통해 “정의로운 역사는 광주의 최고 자산이다”며 “오월정신 위에 ‘따뜻한 사람도시 서구’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진실 위에 오월역사를 바로 세우고, 서구를 광주의 중심으로 우뚝 세우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김 후보는 “1980년 5월, 잔인한 국가폭력에 의해 수많은 시민들이 희생당했고 광주는 오랜 시간 정치적 소외와 차별로 ‘외로운 섬’이었지만 우리 시민들은 결코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으며 ‘민주‧인권‧평화’의 가치를 온전히 지켜냈다”며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에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42년이 지난 지금까지 최초의 발포 명령자가 누구였는지, 수많은 실종자들이 어디에 암매장되어 있는지, 밝혀지지 않은 진실이 너무 많다”며 “정치적 이해관계를 넘어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와 초당적 협력으로 하루빨리 온전한 5‧18 진실규명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김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이 약속했던 5‧18정신의 헌법수록 약속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후보는 “우리 서구에 위치한 5‧18자유공원, 옛 국군통합병원, 옛505보안부대 등 5‧18 사적지들이 역사를 바로 알리는 교육의 장, 민주와 인권의 정신을 계승발전시키는 소통과 공감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부연했다.

한편 김 후보는 6‧1지방선거 서구청장 후보 등록일이었던 지난 12일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은 시장 후보, 5개 구청장 후보, 시‧구의원 후보들과 함께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필승’을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