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녹동-여수 거문도, '웨스트그린호' 추가 투입...호응 잇따라
상태바
고흥 녹동-여수 거문도, '웨스트그린호' 추가 투입...호응 잇따라
  • 투데이광주
  • 승인 2021.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동신항, 명실상부한 거문도 여행의 메카
고흥군과 거문도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녹동-거문도 안전한 운항 최선 다할 것"
고흥 녹동-여수 거문도 간 항로에 추가 투입된 퀘속선 '웨스트그린호' [삼도해운 제공]

[투데이광주전남] 곽경택 기자 = 고흥군 녹동신항과 여수시 거문도항을 오가는 항로에 대한 '웨스트그린호' 퀘속선 추가 투입이 호응을 얻고 있다.

9일 고흥군 ㈜삼도해운은 고흥군 녹동신항과 여수시 거문도항 구간에 '웨스트그린호'를 추가 투입해 주 2회 왕복 운항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웨스트그린호'는 300t급으로 여객정원 350명, 항해속력 30노트의 쾌속 여객선으로 녹동과 거문도 사이를 1시간 10분 만에 주파 가능하다.

㈜삼도해운은 현재 녹동과 거문도 항로에 166t급 차도선형 여객선인 '쓰리아일랜드호와 쾌속선 퍼스트퀸호를 투입해 매일 운항 중에 있다.

이 구간은 육지에서 거문도를 오가는 최단시간 항로이기에 그동안 도서 지역 주민들이 생필품 구입이나 병원 진료를 목적으로 편리하게 이용해 오던 중요 노선 중 하나다.

삼도해운 관계자는 “최근엔 거문도가 1일 여행이 가능한 노선이라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관광객들의 문의와 방문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반색했다.

특히 “현재 거문도 이용 여객은 다른 지역을 제치고 녹동신항 출발 노선이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며 "웨스터그린호가 투입되면 녹동신항에서 거문도항 구간에 이용객 편의가 보다 향상될 것으로 전망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운항 중인 여객선 2척을 포함해 추가 쾌속선이 운항을 개시함에 따라 녹동신항이 명실상부한 거문도 여행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뿐만 아니라 관광객 증가에 따른 고흥군과 거문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 되기에 안전한 운항을 할 수 있도록 선박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 고 다짐했다.

고흥군청
고흥군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