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기원, ‘디지털 농업용 로봇’ 국제농업박람회장에 선보여
상태바
전남농기원, ‘디지털 농업용 로봇’ 국제농업박람회장에 선보여
  • 박주하 기자
  • 승인 2021.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채류 자동 생육 측정 로봇이 생산성 예측 가능할 듯
'디지털 농업용 로봇'이 21일부터 열리고 있는 국제농업박람회장에 전시되고 있다. [사진=전남농기원]
'디지털 농업용 로봇' 전시된 국제농업박람회장 내부. [사진=전남농기원]

[투데이광주전남] 박주하 기자 = 국제농업박람회장에 전시된 '디지털 농업용 로봇'이 화제다.

이 롯봇은 농업 빅데이터 구축의 핵심인 생육데이터 측정을 가능캐 해, 사람들이 조사하는 노동력 절감은 물론 작물 분석을 위한 객관적인 데이터 확보로 디지털 농업을 선도하는 농업용 로봇이 농업현장에 실용화 할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다.

21일 전남도농업기술원은 멜론, 토마토 등 과채류 생육 정보를 자동으로 수집·분석이 가능한 농업용 로봇이 국제농업박람회장에 전시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농업용 로봇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인 인공지능과 이미지 센서를 결합해 작물의 세부기관을 인식하고 생육을 자동으로 측정하는 기술로 국가연구개발과제 사업으로 만든 로봇형, 고정형, 휴대용을 중심으로 선뵈고 있다.

특히 토마토, 멜론, 파프리카, 딸기 등 과채류를 중심으로 정확도 및 활용성 향상을 등을 연구하고 있는데, 그중 로봇형과 휴대용 자동생육 측정 장치의 시제품을 전시해 농업인의 시선을 끌고 있다.

로봇 [사진=전남농기원]
'디지털 농업용 로봇'이 21일부터 열리고 있는 국제농업박람회장에 전시되고 있다. [사진=전남농기원]

특히 토마토, 멜론, 파프리카, 딸기 등 과채류를 중심으로 정확도 및 활용성 향상을 등을 연구하고 있는데, 그중 로봇형과 휴대용 자동생육 측정 장치의 시제품을 전시해 농업인의 시선을 끌고 있다.

전남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시설 과채류의 빅데이터 수집은 생산량과 수확 시기 예측, 병해충 진단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으나 전문가의 수작업에 의존한 실정이었다.

이에 농업기술원은 지난 2014년부터 디지털 농업 기술개발에 관심을 두고 지방자치단체 연구기관에서는 전국 최초로 작물의 이미지를 활용해 기상환경과 작물생육 정보를 자동으로 수집·분석할 수 있는 연구를 수행에 왔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는 스마트팜 다부처 연구과제로 ‘영상기반 과채류 정밀 생육·생체 특성 측정 및 진단 기술개발’ 사업에 선정돼 생육측정이 가능한 농업용 로봇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전남농업기술원 스마트농업연구팀 정수호 연구사는 ”농업 빅데이터 구축의 핵심인 생육데이터에 자동 생육 측정 로봇을 이용한다면, 조사 노동력 절감과 작물 분석을 위한 객관적인 데이터 확보가 가능하다"며 "앞으로 디지털 농업을 선도하는 농업용 로봇이 농업현장에 실용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