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사업...기업유치· 일자리 창출 '큰 성과'
상태바
전남도,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사업...기업유치· 일자리 창출 '큰 성과'
  • 이광흠 기자
  • 승인 2021.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유치 1천183억․기업유치 6개사 등
글로벌 e-모빌리티 중심지 역량 집중
전남도청
전남도청

[투데이광주전남] 이광흠 기자 = 전남도의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사업이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 등에 큰 성과를 보이고 있다. 

투자유치 1천183억․기업유치 6개사․신규고용 112명 등이다. 

18일 전남도는 규제자유특구를 활용한 미래 신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2019년부터 2년간 총 280억 원을 들여 추진하는 ‘전남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혁신사업’이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 등 성과를 톡톡히 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규제 완화 및 개선을 통한 신제품·신서비스의 지역혁신성장사업 육성을 목표로 영광 등 3개 시군에서 주행실증을 해 규제법령 정비, 사업화지원 등을 수행한다.

주요 사업 내용은 ▲초소형전기차, 4륜형이륜차, 농업용동력운반차, 전기자전거, 스마트 개인용 이동수단(PM) 등의 안전성 향상 기술개발 및 실증 지원 ▲e-모빌리티 기업 지원 ▲규제법령 정비 등이다.

그동안 전남도는 규제자유특구사업을 통해 지난해 6월 ㈜코리아하이테크 등 5개사와 맺은 643억 원 규모 투자협약을 포함 총 1천183억 원의 투자를 끌어냈으며, 영광 대마전기자동차 산업단지에 6개 관련 기업을 유치했다.

또 신제품 개발을 통한 매출액 61억 원 증가, 112명의 신규 고용인력 채용, e-모빌리티 관련 지적재산권 등록 15건 등 가시적 성과를 냈다.

특히 초소형전기차를 연간 3만 대 생산하는 ㈜쎄보모빌리티, 3·4륜형 전기 이륜자동차를 연간 1만 2천 대 생산하는 대풍EV자동차, 농업용 운반차를 연간 1천 대 생산하는 ㈜코리아하이테크가 공장 준공 후 가동 중이다. 전기이륜자동차 제조기업인 이삭모빌리티, 하나모터스코리아를 비롯해 전동킥보드 제조기업인 ㈜유테크 등 3개 사와의 부지계약 및 공장 착공 등 성과도 거뒀다.

현재 도로교통법령 개정으로 규제가 해소된 개인용 이동수단을 제외한 초소형전기차, 4륜형이륜자동차, 농업용동력운반차, 전기자전거의 주행실증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 규제법령 개정을 위한 주행실증 안전성 입증과 관계부처 협의, 사업화 연계 등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 특구 기간 연장승인을 2023년 8월까지 2년간 추가로 받았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최종 목표인 글로벌 e-모빌리티산업 중심지 도약을 위한 실증특례 과제 조기 이행 등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사업을 통해 전남도가 국내시장뿐만 아니라 세계시장을 선점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며 “관련 기관 및 업체와 협력하고, 연구개발 및 기반 구축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확실한 투자 성과를 거두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