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유통중인 먹는샘물 수질 안전
상태바
광주시, 유통중인 먹는샘물 수질 안전
  • 김홍열 기자
  • 승인 2021.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마트·편의점 등 12개 제품 검사결과 ‘적합’
광주광역시청
[투데이광주전남] 김홍열 기자 = 광주광역시는 지난달 관내 대형마트, 편의점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먹는샘물을 수거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에 수질검사를 의뢰한 결과, 모두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14일 밝혔다.

유통 중인 먹는샘물 수거검사는 매년 분기별로 4회 실시하고 있다.

점검반이 유통매장을 방문해 수원지, 제조원 등 표시기준 적합 여부를 확인한 후 유상 수거해 보건환경연구원에 수질검사를 의뢰한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총대장균군, 살모넬라, 쉬겔라 등 50가지 항목의 수질기준 적합 여부를 검사하고 검사 결과 수질기준에 부적합하거나 관련법에 위반한 사항이 적발될 경우 사업을 허가해준 해당 시·도에 통보해 유통제품을 회수 및 폐기처분을 하게 된다.

이번 3분기에 실시한 검사 결과, 12개 제품 모두 ‘적합’으로 나왔으며 올해 1·2분기에 실시한 31개 제품도 모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송용수 시 물순환정책과장은 “먹는샘물은 시민의 건강과 직결된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관내 유통되는 먹는샘물에 대해 지속적으로 수거검사를 해 부적합 제품 유통을 철저히 방지하고 안전한 먹는샘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먹는 물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