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전통시장 주변도로 주정차 허용...13~22일
상태바
광주시, 전통시장 주변도로 주정차 허용...13~22일
  • 김홍열 기자
  • 승인 2021.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맞아 시민 편의, 전통시장 활성화
소화전, 교차로, 버스정류장, 횡단보도 등 제외
광주광역시청
광주광역시청

[투데이광주전남] 김홍열 기자 = 광주시는 추석을 맞아 13일부터 22일까지 시내 모든 전통시장 주변도로의 주정차를 허용한다.

시민 편의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서다.

광주시는 연중 상시 주정차가 허용되는 서방시장, 남광주시장, 무등시장, 1913송정역시장 등 4곳 주변의 일부 구간 주정차를 오는 22일까지 허용한다고 밝혔다.

동구 대인시장, 산수시장, 서구 양동시장, 화정동서부시장, 남구 봉선시장, 북구 두암시장, 운암시장, 말바우시장, 동부시장, 광산구 송정매일시장, 송정5일시장, 비아5일시장, 월곡시장, 우산매일시장 등 14곳 주변도 단속을 유예한다.

다만, 소화전(5m 이내), 교차로(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장(10m 이내)과 횡단보도 등 4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은 시민 안전과 교통소통을 위해 즉시 단속한다.

어린이보호구역과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지역이거나 이중 주차, 버스전용차로 내 주차, 허용구역 이외 지역에 주차해 주변 교통소통에 큰 지장을 주는 차량은 자치구별 10~15분 사전계도 조치 후 불법주정차 단속을 실시한다.

임찬혁 시 교통정책과장은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시민들이 이웃을 배려하는 마음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