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광주에서 가장 발전하는 동구, 광주다움을 볼 수 있는 곳으로 만들겠다"
상태바
이용섭 시장 "광주에서 가장 발전하는 동구, 광주다움을 볼 수 있는 곳으로 만들겠다"
  • 김홍열 기자
  • 승인 2021.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 구민과의 대화에서 밝혀...
이용섭 광주시장이 12일 오후 동구 미로센터에서 열린 '동구민과의 정책 현장대화'에 참석해 임택 동구청장, 인문·문화예술 활동가 등 주민 30여명과 동구 주요정책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투데이광주전남] 김홍열 기자 = 이용섭 시장이 12일 열린 동구 구민과의 대화에서 동구를 광주에서 가장 발전하는 지역, 광주다움을 볼 수 있는 동구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12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용섭 시장은 이날 자치구와의 협업 강화, 시민들과 직접 소통을 통해 민생을 살피고 지역 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해 자치구 릴레이 현장대화를 시작했다.

이 시장은 첫 자치구 현장대화지로 동구 예술의거리에 있는 무등갤러리, 미로센터 등을 방문했다. 미로센터에서 '문화·예술·관광(축제)도시 동구' 동영상 시청, 올해 동구의 역점사업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또 인문·문화예술 활동가 등 주민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구민과의 정책 현장대화를 가졌다.

정책 현장대화에서 주민들은 ΔACC 주변 유동인구 증가를 위한 활성화 방안 Δ충장로 옛 골목 감성 복원사업 및 마을호텔 조성 사업 Δ무등산권 생태예술관광 활성화 사업 Δ어르신 책쓰는 학교 운영 Δ광주 어린이복합 문화회관 건립 Δ주민 커뮤니티 공간조성 사업비 확대 등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광주의 얼굴' 동구가 갖고 있는 광주만의 독특함을 상품화, 브랜드화, 산업화해야 미래 먹거리가 만들어진다"며 "이를 토대로 떠나는 곳에서 찾아오는 동구로, 광주에서 가장 발전하는 자치구, 광주다움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이번 현장대화에서 나온 아시아음식문화지구 활성화를 추진하기 위해 아시아 각국의 음식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음식문화타운을 조성해 지역경제와 관광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할 방침이다.

무등산권 생태예술관광 활성화 사업과 관련해서는 광주대표 프로그램으로 무등산권을 테마로 하는 예술여행상품을 지속적으로 운영·홍보한다.

이 밖에 어르신 자서전 쓰기 학교 정책에 대해서는 타 자치구와의 형평성 및 인문도시광주 기반조성 사업과의 연계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진할 예정이다.

광주광역시청
광주광역시청

한편 이 시장은 동구 방문을 시작으로 16일까지 5개 자치구를 순회 방문하면서 자치구 주요정책에 대해 자치구와의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시민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눌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