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소방서 , 소방관 2명 출장 중 교통사고 현장 인명구조 활동
상태바
광양소방서 , 소방관 2명 출장 중 교통사고 현장 인명구조 활동
  • 정경택 기자
  • 승인 2021.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소방서 예방안전과 장지선 소방위, 김효성 소방사 직원 출장 중에도 적극 구조 활동
전도된 덤프트럭(사진:광양소방서)

[투데이광주전남] 정경택 기자= 지난 2일 14시경, 광양소방서 예방안전과 장지선 소방위, 김효성 소방사 직원이 출장 중 덤프트럭 차량 전도 현장을 목격하고 신속하게 인명 구조 활동을 펼쳐 구조에 나선 미담 사례가 화제다.

운전석으로 넘어진 덤프트럭 차량 내부에는 사람이 없는 줄 알았으나 희미하게 환자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김 소방관은 차량 전면 유리를 뜯어내어 운전자를 안전하게 밖으로 구조했다.

출장 중 사고현장 구조에 나선 소방관

장 소방관은 119종합상황실에 구급차와 소방펌프차 추가 필요에 대하여 신고한 뒤 덤프트럭에서 주조된 50대 남성의 상태를 확인했고 1급 응급구조사인 소방관은 환자의 의식 상태를 확인하고 외상 응급처치를 했다.

이들은 추운 날씨로 119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 까지 환자 정보파악 및 보온조치와 함께 2차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통제에 나섰다.

이후 구급차가 도착해서도 신속한 구급활동을 위해 차량 통행을 유도하고 환자를 구급차에 안전하게 이송하는데 도왔고 덤프트럭에서 유출된 기름으로 화재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광양펌프차 소방대원에게 현장 인계 후 출장지로 향했다.

소방관들이 사고자를 구호하고 있다

장지선 소방위는 예방안전과에서 교육업무를 하기 전에 14년간 구급대원으로 현장 활동을 했으며 김효성 소방사는 평소 체력을 키웠고 화재현장에서 출동대원으로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두 소방관은 소방관의 정신인 위험에 처한 시민을 발견하면 주저하지 않고 현장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헌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