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주렁주렁 영글어가는 샤인머스캣 알 솎기 ‘한창’
상태바
함평군, 주렁주렁 영글어가는 샤인머스캣 알 솎기 ‘한창’
  • 서영록 선임기자
  • 승인 2022.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평군, 주렁주렁 영글어가는 샤인머스캣 알 솎기 ‘한창’
[투데이광주전남] 서영록 선임기자 = 포도알이 주렁주렁 영글어 가는 요즘, 전남 함평군 포도밭에서는 알 솎기 작업이 한창이다.

‘알 솎기’의 경우 작업시기를 놓치게 되면 알이 고르지 못하고 송이가 너무 커져 상품성이 떨어지게 된다.

고품질 샤인머스캣 생산을 위해서는 한 줄기당 한 송이 착과를 원칙으로 포도알을 솎아 주어야 하며 송이당 무게는 600g 내외로 다듬어줘야 한다.

알 솎기 작업이 끝나면 봉지씌우기 작업을 해야 한다.

단, 봉지를 씌우기 전 병해충 방제 작업을 실시하고 장마에 대비해 하우스를 정비해야 한다.

박은하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알솎기 전문인력 양성 교육을 실시해 일자리 창출은 물론 고품질 샤인머스캣 생산으로 포도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