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인공지능사관학교 ‘AI 인재 요람’ 자리매김
상태바
광주인공지능사관학교 ‘AI 인재 요람’ 자리매김
  • 김홍열 기자
  • 승인 2021.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시장 “교육 후 실무 투입돼 역량 발휘하도록 뒷받침”
광주광역시청
[투데이광주전남] 김홍열 기자 = 광주인공지능사관학교가 15일 광주과학기술진흥원에서 제2기 교육생 입교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교육에 들어갔다.

이날 입교식에는 이용섭 시장, 문승현 광주인공지능사관학교 발전위원장, 최현택 인공지능산학연협회장, 탁용석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이두희 멋쟁이사자처럼 대표, 안기석 광주과학기술진흥 원장 등이 참석했다.

입교식은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1.5단계에 따라 100인 미만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유튜브 생중계와 병행해 진행됐다.

앞서 14일에는 교육생 오리엔테이션을 온라인으로 실시하기도 했다.

특히 행사에는 교육생이 직접 참여해 사관학교에 지원 동기와 포부, 교육과정·교육생활에 궁금한 점, 사관학교 1기생 체험 수기 등을 공유하고 광주를 기반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인공지능 인재로 거듭나기 위한 다짐 발표 등을 했다.

2기로 선정된 180명의 교육생들은 10월 말까지 AI 알고리즘, 머신러닝, 딥러닝, 빅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등 중·고급 과정 480시간을 이수하고 11월부터 12월까지는 자동차, 에너지, 헬스케어 등 지역특화산업과 공공분야를 주제로 480시간 동안 현장중심의 프로젝트실습과정의 교육을 받는다.

모든 교육은 광주과학기술진흥원 2층에서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진행되며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주관으로 이두희 멋쟁이사자처럼 대표 등이 참여해 이뤄진다.

더불어 정규수업이 마무리된 후에는 멋쟁이사자처럼이 만든 온라인 실습교육 플랫폼 ‘코드라이언’을 활용한 자기주도 학습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광주시는 전국 각지에서 교육을 받기 위해 온 교육생을 위해 30개실 규모의 무료 기숙사와 점심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해커톤, 성과보고회를 개최해 우수한 성적을 거둔 교육생에게는 시상금 및 국내 연수 등의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취업지원위원회를 통해 교육 수료 이후에도 창·취업으로 이어지도록 적극 지원한다.

이를 통해 광주인공지능사관학교가 인공지능 인재양성 요람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용섭 시장은 “전국에서 3.38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2기 기 교육생은 인공지능 중심도시 우리 광주의 소중한 자산이다”며 “우리시는 교육과정을 모두 마치고 나면 실무현장에 투입돼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고 대한민국 최고의 AI 인재양성의 산실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