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들녘공동경영체 집중 육성
상태바
진도군, 들녘공동경영체 집중 육성
  • 정현동 기자
  • 승인 2021.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산물 가공·체험·관광 등 6차 산업…내년 사업 신청은 23일까지
진도군, 들녘공동경영체 집중 육성
[투데이광주전남] 정현동 기자 = 진도군이 식량작물공동경영체 육성 지원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16일 진도군에 따르면 내년 식량작물공동경영체 육성사업 추진을 위해 오는 23일까지 읍·면사무소를 통해 신청·접수 받는다.

식량작물공동경영체는 50ha 이상의 농지에서 들녘단위로 농가를 조직화·규모화해 공동으로 농사를 짓는 경영체를 육성하기 위해 지원하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이다.

진도군은 지금까지 메밀 등 잡곡 식량작물공동경영체 육성사업에 총 5개 법인이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사업비 18억원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잡곡 생산조직 구성과 식량작물 가공, 유통 등을 통해 쌀 생산량을 조절, 식량산업분야의 자급율을 높이고 생산된 농산물을 가공·체험·관광 등 6차산업과 연계해 고부가 가치 창출로 농가소득을 올릴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고 있다.

또 지원대상 요건 미충족으로 식량작물공동경영체 지원사업을 신청할 수 없는 소규모 공동영농 조직을 위해 소규모 들녘공동경영체 지원사업을 전라남도에 건의, 사업비 3억원을 확보해 시설·장비 지원 사업 등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진도군 농업지원과 관계자는 “농업경영체의 규모화·조직화, 쌀 품질 고급화, 식량작물 생산기반 확대 등으로 식량작물공동경영체 사업을 읍·면별 1개소 이상 지속적으로 확대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