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아리아, 도와줘” AI 스피커 30대 보급
상태바
남구 “아리아, 도와줘” AI 스피커 30대 보급
  • 조성기 기자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 허약·홀로사는 어르신 가정에 설치
남구 “아리아, 도와줘” AI 스피커 30대 보급
[투데이광주전남] 조성기 기자 = 광주 남구는 보건복지부 주관 ‘ICT 활용 어르신 건강관리 서비스 시범사업’ 일환으로 홀로사는 어르신 가정에 인공지능 스피커를 보급, 긴급상황 발생시 도움을 요청하고 정서적 안정을 달래는 돌봄 환경 구축에 나섰다.

남구는 14일 “지난해 보건복지부 ‘ICT 활용 어르신 건강관리 서비스 시범사업’ 공모를 통해 확보한 국비 2억원으로 AI 스피커를 구입해 관내 홀로사는 어르신과 몸이 허약한 주민의 가정에 AI 스피커 30대를 보급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보급한 AI 스피커는 사물인터넷 기반 기술을 활용해 정보 검색은 물론이고 라디오, 음악, 말벗, 날씨, 알람, 긴급 도움 호출 기능을 갖춘 최첨단 기기이다.

스피커를 통해 ‘아리아’를 호출하면 푸른 불빛이 켜지면서 평소 궁금했던 것이나 필요한 서비스가 있으면 음성 신청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긴급 위기상황이 발생한 경우 스피커에 ‘아리아 살려줘’ 또는 ‘아리아 에스오에스’를 외치면 구청 보건소와 보안 전문업체에 도움을 요청하는 메시지가 곧바로 전달돼 긴급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AI 스피커를 통해 아리아와 대화도 할 수 있는데, 대화 중 감정 키워드를 분석해 이용 당사자의 행복감과 고독감, 우울감 등 감정 변화에 대한 모니터링도 할 수 있다.

또 기본 기능인 노래를 듣고 싶을 때에는 애창곡 리스트나 인기가수별 노래 모음집이 마련돼 있어 자신이 원하는 노래를 들을 수 있으며 날씨와 운세에 관한 정보 획득을 비롯해 특정 시간대를 지목해 알람을 요청하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이밖에 잠자리 무드등 온·오프와 라디오 및 뉴스 청취, 두뇌 톡톡 등 치매 예방을 위한 콘텐츠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남구 관계자는 “초고령화 시대에 발맞춰 최첨단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관내 취약계층의 생명을 보호하고 지속 가능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모두가 안심하며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돌봄환경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