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규모 편백숲 보유한 장성군, 국내 최초 ‘숲배움터 국제인증’ 획득
상태바
최대 규모 편백숲 보유한 장성군, 국내 최초 ‘숲배움터 국제인증’ 획득
  • 김광길 기자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덴마크 환경교육재단 수여… 아시아에서 세 번째 ‘쾌거’
최대 규모 편백숲 보유한 장성군, 국내 최초 ‘숲배움터 국제인증’ 획득
[투데이광주전남] 김광길 기자 = 장성 축령산 편백숲이 국내 최초로 덴마크 환경교육재단으로부터 ‘숲배움터 국제인증’을 획득했다.

국제적으로는 29번째 사례로 아시아에서는 일본, 몽골에 이어 세 번째다.

축령산 편백숲은 국내 최대 규모의 인공조림지다.

편백나무는 스트레스 해소와 우울증 치료에 탁월한 효과를 지녔다.

산림청도 이같은 치유 효과를 인정해, 지난 2010년 축령산을 ‘치유의 숲’으로 지정한 바 있다.

숲배움터 국제인증을 수여한 환경교육재단은 덴마크 코펜하겐에 본사를 둔 국제적인 비영리단체다.

현재 전 세계 77개국에서 환경보호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인증은 크게 프로그램 인증과 시설 인증으로 나뉜다.

프로그램 인증은 숲의 생태를 몸소 체험할 수 있는 각종 놀이 및 교육활동을 국제적으로 인증받는 것이다.

시설 인증은 이러한 프로그램을 공식적으로 운영하는 시설에 부여한다.

장성군이 획득한 ‘숲배움터 국제인증’에는 프로그램과 시설 인증이 모두 포함되어 있다.

이번 국내 최초 숲배움터 국제인증으로 장성군은 환경친화적인 체험교육 중심지로 새롭게 각광받게 됐다.

나아가, 군이 축령산 일원에서 추진 중인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축령산편백숲공간재창조사업, 축령산하늘숲길조성사업 등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코로나 시대 치유 여행지로서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국내 최초 숲배움터 국제인증을 통해 축령산 편백숲이 자연과 인간의 지속가능한 공존을 위한 새로운 배움의 장으로 주목받게 됐다”며 “국가의료시설인 국립심뇌혈관센터 설립과 건강한 친환경 먹거리 산지로 유명한 옐로우시티 장성이 ‘대한민국 힐링 1번지’로 나아가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