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체육계 연이은 낭보, 저력 입증
상태바
완도 체육계 연이은 낭보, 저력 입증
  • 정현동 기자
  • 승인 2021.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 전남체전 유치, 전국 역도선수권 대회 석권, 이소미 프로 우승
완도 체육계 연이은 낭보, 저력 입증
[투데이광주전남] 정현동 기자 = 완도군이 ‘2023년도 제62회 전라남도 체육대회’를 유치하고 완도군 역도실업팀이 ‘전국 역도 선수권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데 이어 완도 출신 골프선수 이소미 프로가 ‘KLPGA 개막전’에 우승을 하는 등 완도군 체육계에 겹경사를 맞았다.

먼저 지난 달 31일 열린 전라남도 체육회 제33회 이사회에서 2023년 제62회 전라남도 체육대회 및 2024년 전라남도 생활체육 대축전 개최지로 완도군이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2023년부터 2024년까지 2년 간 대회 개최로 참가 선수 및 응원단 등이 약 3만여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완도군청 역도실업팀은 지난 3월 25일부터 31일까지 강원 양구 용하체육관에서 열린 ‘2021년 전국 실업 역도 선수권 대회’ 및 ‘제69회 전국춘계남자역도경기대회’에 참가해 금메달 5개, 은메달 4개, 동메달 3개 총 12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특히 남자 일반부 최우수 선수상에 이양재 선수가, 최우수 감독상에 서호철 감독이 수상하는 영광을 얻었다.

지난 4월 8일부터 11일까지 제주에서 열린 2021 KLPGA 투어 시즌 개막전 첫 대회인 ‘롯데렌터카 여자 오픈’에서는 완도의 딸 이소미 프로가 나흘간 강한 바람에도 오버파 없이 안정적인 경기를 진행해 최종 라운드 72타를 쳐서 4라운드 합계 6언더파 282타로 우승해 통산 2승을 거뒀다.

신우철 군수는 “완도군 체육계에서 좋은 소식이 이어져서 기쁘다”며 “앞으로 체육인 지원과 더불어 2023 전남체전 및 각종 대회를 유치해 완도군 체육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