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외국인주민 등 거주인프라 지원사업 공모 선정
상태바
영암군, 외국인주민 등 거주인프라 지원사업 공모 선정
  • 박종갑 기자
  • 승인 2021.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어울림 거점으로 거듭 기대
영암군청
[투데이광주전남] 박종갑 기자 = 영암군은 지난 4월 8일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외국인주민 등 거주인프라 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외국인주민 등 거주인프라 지원사업’은 전국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공모심사를 통해 선정된 외국인 집중거주지역에 외국인주민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기초생활 인프라를 조성·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에 영암군은 수차례 외국인주민 지원 단체와의 면담을 추진해 지역내 거주외국인들의 고충사항을 청취한 결과, 외국인주민 기초생활 지원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해 영암군 외국인주민 지원센터 건립을 추진하게 됐다.

1차 서류심사와 2차 현장평가를 통해 공모사업으로 최종 선정된 영암군 외국인주민지원센터는 국비 2억원을 포함한 총 4억원을 투입해 삼호읍 일원에 120㎡ 규모로 조성할 예정이며 외국인주민 상담지원실, 멀티미디어실, 북카페 등을 운영해 지역 외국인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정착 안정화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더 나아가, 외국인주민 지원 행정의 네트워크 중심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종합 지원센터로서의 역할을 담당하며 내국인과의 상호 소통·협력증진을 통해 융화사업 거점 시설로 육성할 예정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산단 내 노동인력 감소 해소를 위해 외국인 근로자가 빠른 속도로 집중 유입되면서 외국인주민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며 “센터 건립을 기반으로 다양한 다국적 프로그램을 운영해 외국인주민의 안정적인 지역정착을 위해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