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600 사업' 1년…공동 소득 첫 창출 '큰 기쁨'
상태바
'보성600 사업' 1년…공동 소득 첫 창출 '큰 기쁨'
  • 신재현 기자
  • 승인 2021.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득량면 석장마을공동체 두릅 첫 수확…
"올해 600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내년에는 더 많은 마을들이 마을 공동 소득 창출의 기쁨을 느낄 수 있도록 할 것"
 보성군 득량면 석장마을 주민들이 지난 2일 ‘우리동네 우리가 가꾸는 보성600’ 사업으로 심은 두릅나무에서 채취한 참드릅 / 보성군 제공

[투데이광주전남] 신재현 기자 = 보성군이 추진한 아름다운 마을 만들기  '보성600 사업'이 처음으로 마을 공동 소득을 창출한 큰 기쁨을 누렸다.

보성군 득량면 석장마을 주민들은 지난 2일 ‘우리동네 우리가 가꾸는 보성600’ 사업으로 심은 두릅나무에서 두릅 6kg을 채취해 마을 공동 소득을 만들었다.

주민들이 함께 수확한 두릅은 1kg당 2만 5천 원에 공판장으로 출하돼 총 15만원의 마을 공동 소득이 발생한 것이다.

석장마을 주민들은 지난해 4월 마을 유휴지에 두릅나무 1천 그루를 심었고 1년 동안 함께 나무를 가꿔왔다.

올해도 석장마을 주민들은 600사업에 참여해 마을 도로변과 하천변으로 두릅나무 1천주가량을 추가로 식재할 계획이다.

석장마을 임동엽 이장은 “아직은 수확량이 적어 소득도 작지만 우리 마을 주민들이 함께 가꾼 두릅나무에서 소득이 창출되는 기쁨을 모두가 함께 보고 경험했다는 것만으로도 참 뿌듯하다”며 “올해도 600사업에 참여해 두릅나무를 추가로 심으면 내년에는 더 많은 공동 소득이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성군청
보성군청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600 사업이 시작된 지 1년이 된 시점, 보성600 사업을 시작한 이유였던 마을공동체 부활과 마을 소득 창출이 조금씩 이루어지고 있는 것 같아 보람을 느낀다”며 “올해 600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내년에는 더 많은 마을들이 마을 공동 소득 창출의 기쁨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이 전격적으로 추진했던 '아름다운 마을 만들기' 보성600 사업은 2021년~2025년까지 5년간 각 지자체별로 60여 개 마을을 선정, 3000개의 마을에서 시범 진행됐다.

보성군 602개 마을 주민들은 자발적으로 마을을 변화시키는 데 앞장섰다. 여기서 '보성600'은 602개 마을을 뜻한다.

이 사업은 타 지자체에 본보기가 돼 전남도의 '아름다운 마을 만들기' 사업으로 확대 전남도 22개 지자체에서 시범사업으로 진행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