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자동차극장에서 자동차를 활용한 비대면 ‘군민과의 대화’...'눈길'
상태바
함평군, 자동차극장에서 자동차를 활용한 비대면 ‘군민과의 대화’...'눈길'
  • 정현동 기자
  • 승인 2021.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함평읍 시작으로 나흘간 진행
이상익 함평군수는 자동차극장을 활용한 획기적인 ‘군민과의 대화’에 나섰다. [사진=함평군]

[투데이광주전남] 정현동 기자 = 함평군은 전국 최초로 자동차를 활용한 군민과의 대화를 가져 눈길을 끌었다.

군은 코로나19 위기로 지난 2년 동안 실시하지 못했던 군민과의 소통방안을 모색한 끝에 자동차극장에서 자동차를 활용한 비대면 대화에 나선 것이다.

22일 함평군에 따르면 군은 이날부터 오는 25일까지 나흘간 비대면 군민과의 대화를 개최해 군민과 그간의 성과를 공유하고 남은 임기 동안의 군정계획을 밝힌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대면 행사 진행이 어려움에 따라 기존의 읍면 순회 방식에서 함평자동차극장 다목적무대를 활용한 비대면 방식을 통해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주요 추진사업에 대한 군정보고와 함께 함평군 발전방향과 군민의 애로사항을 청취한다.

하루에 3부로 나눠 진행하는 군민과의 대화에 참석하는 주민들은 차량 한 대 당 4명을 최대인원으로 자동차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형식으로 참여하게 된다.

이날 오전 9시 45분부터 실시된 함평읍민과의 대화 시간에는 이개호 국회의원과 이상익 함평군수, 김형모 함평군의회 의장과 의원, 함평군 지역구 전남도의회 의원과 차량 약 70여대에 탑승한 주민 20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 군수가 직접 주재한 함평읍민과의 대화에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축제 준비, 읍사무소 청사 이전, 함평학다리고교 앞 사거리 회전교차로 설치, 함평읍 중심지 인도 보도블럭 정비, 舊 자광어린이집 부지 활용 및 주차장 확보 방안, 동함평TG 사거리 회전교차로 설치 등 6건의 건의사항이 제시됐다.

각각의 건의사항에 답변을 마친 이 군수는 "민생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하고 함평군 미래를 위해 함께 고민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군민들의 건의사항과 관심사를 최대한 긍정적으로 검토해 군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