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펜트하우스2' 반전에 반전, 불륜에 불륜…자극 끝판왕
상태바
베일 벗은 '펜트하우스2' 반전에 반전, 불륜에 불륜…자극 끝판왕
  •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1.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펜트하우스2' 포스터 © 뉴스1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시즌2로 돌아온 '마라맛' 드라마 '펜트하우스'가 시청자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자극적인 시작을 알렸다.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는 19일 오후 첫 선을 보였다.

'펜트하우스2'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으로,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시즌1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5일까지 방송됐다. 강렬한 캐릭터들과 파격적이고 자극적은 이야기 전개로 최고 시청률 28.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휴식기를 거쳐 금토드라마로 돌아온 시즌2는 처음부터 요즘말로 '저세상' 전개를 보여줬다. 극의 배경인 헤라팰리스 주요 인물들의 자녀들이 다니는 청아예고 예술제에서 여학생이 계단에서 추락하는 장면으로 시작했다.

 

SBS '펜트하우스2'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는 헤라팰리스 자녀들의 과외교사였던 민설아(조수민 분)의 죽음으로 시작한 시즌1과 같은 방식의 출발이었다. 충격적인 사건을 배치하고 범인과 피해자의 정체를 찾아가는 형식이다. 이렇게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린 채 시작한 '펜트하우스'는 시즌1 이후 2년의 시간이 흐른 후 헤라팰리스 입주자들에게 일어난 변화를 담았다. 대개 시즌2의 시작은 전 시즌의 뒷이야기와 새롭게 전개할 이야기의 배경을 설명하는 역할이지만, '펜트하우스'는 그마저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천서진(김소연 분)은 불륜 관계였던 주단태(엄기준 분)와 관계를 유지하면서, 전남편인 하윤철(윤종훈 분)과도 하룻밤을 보냈다. 천서진의 주변을 맴돌며 괴롭히던 인물이 양집사(김로사 분)로 드러났고, 그의 광기 어린 집착이 근거가 돼 오윤희(유진 분)의 누명이 벗겨졌다.

다시 시간이 흘러, 주단태와 천서진의 약혼식. 갑자기 등장한 헬리콥터에서 내린 인물은 하윤철과 오윤희였다. 두 사람은 '부부'로 등장해 헤라팰리스의 관계도를 다시 한 번 뒤집어놨다.

거리낌없이 펼쳐지는 범죄의 향연, 이에 대해 무감각한 인물들의 생존방식, 고성과 분노 멸시와 오열 등 극적인 감정들로 범벅된 '펜트하우스'의 특성은 고스란히 시즌2로 이어졌다. 빈약한 개연성은 자극적인 설정으로 메웠고, 황당한 전개는 과장된 캐릭터와 연기로 덮었다.

이 점은 '펜트하우스'의 단점이자, 가장 큰 장점이 됐다. 과장된 인물과 자극적인 이야기는 '마라맛' 전개라는 나름의 애칭으로 포장됐다. 회를 거듭할수록 더 높아지는 수위, 중독성 강한 독한 이야기는 '펜트하우스'의 특색이 됐고, 이는 이 드라마를 즐기는 가장 큰 이유가 됐다.

시청률은 시작부터 대박이 났다. 시즌2 1회는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1부 16.7%, 2부 19.1%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