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훈 의원, "전남대병원 이전 우려 표명...원도심 쇠퇴시키는 일"
상태바
이병훈 의원, "전남대병원 이전 우려 표명...원도심 쇠퇴시키는 일"
  • 신재현 기자
  • 승인 2021.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대병원 신축 이전과 관련해 지역이 뜨겁게 달아올라...
지자체 간 유치전에 이병훈 의원은 "이전보다는 전남대병원을 포함한 의료특구 지정 촉구해.."

[투데이광주전남] 신재현 기자 = 3000여 명이 상주하는 거점 국립병원인 전남대병원 신축 이전과 관련해 지역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병훈(광주 동구남구을) 의원은 2일 전남대병원 신축·이전 추진과 관련해 "또 다시 원도심을 쇠퇴시키는 일이다"며 전남대병원을 포함한 의료특구 지정을 촉구했다.

전남대병원 전경

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전남대병원의 새병원건립추진단 발족과 더불어 병원 증개축과 이전·신축 등에 대한 논의와 관련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이 의원은 "외지에서 오는 기관을 유치하는 것은 바람직하나 현재 있는 기관을 외지로 내보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전남대병원 이전에 대한 논의 대신 현 부지내에 전남대병원의 증·개축 및 옆 부지를 활용한 신축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개발 가능한 토지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원도심에서 도시의 재생은 결국 문화와 관광, 의료를 기반으로 이뤄질 수 밖에 없다"며 "향후 인공지능을 활용한 의료관광, 뷰티·헬스케어 산업을 핵심 시설로 키우기 위해 의료 특구로 지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대학교병원은 2000년 이후, 본관을 비롯한 건물들의 노후화로 매년 개보수 비용 증가와 과밀화, 병상 및 주차장 부족 등 문제 해결을 위해 새 병원 신축·이전 논의를 해 왔다.

지난 1월 28일 새 병원신축 추진위와 추진본부, 추진자문단 등 3개 조직으로 구성한 새병원건립추진단을 발족해 이를 기정사실화 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