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11, 미국 소비자 매체 평가 1위...삼성전자 갤럭시S10 플러스 3위
상태바
아이폰 11, 미국 소비자 매체 평가 1위...삼성전자 갤럭시S10 플러스 3위
  • 김진원 기자
  • 승인 2019.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소비자 매체 평가, 아이폰11 프로맥스 1위, 아이폰11 프로 2위, 삼성전자 갤럭시S10 플러스 3위

아이폰11 가격, 699달러(약 83만원), 아이폰11프로 999달러(약 119만원), 아이폰11프로 맥스 1099달러(약 131만원)

아이폰 11 국내 출시 미정

아직 국내에 출시되지 않은 애플 아이폰11 시리즈가 삼성전자 갤럭시 S10 시리즈를 제치고 미국 소비자 매체 평가에서 1, 2위를 차지했다.

미국 컨슈머 리포트는 13일(한국시간) 최신 스마트폰을 평가한 결과 애플 아이폰11 프로맥스가 95점으로 1위, 아이폰11 프로가 92점으로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0일 애플은 아이폰11을 비롯해 아이폰11프로, 아이폰11프로 맥스 등 신형 아이폰 시리즈를 출시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애플은 아이폰11 프로 맥스와 11 프로의 디자인을 크게 변경하지 않았지만, 몇 가지 중요한 개선을 통해 휴대폰을 상위 2위로 끌어 올렸다"고 평가했다.

이어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테스트에서 40.5시간 이상 지속됐다. 현재 평가 대상 휴대폰 중 가장 긴 시간이다”며 "이는 애플의 큰 전환을 의미한다. 최근 몇 년간 아이폰은 이 분야의 경쟁에서 뒤쳐지는 경향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달 1위였던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플러스는 3위로 밀려났으며 '갤럭시S10'은 5위에 랭크됐다.  

아이폰11 시리즈의 국내 출시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아이폰11은 699달러(약 83만원)로 전작인 아이폰 XR보다 약 50달러 저렴하다.

아이폰11프로는 999달러(약 119만원), 아이폰11프로 맥스는 1099달러(약 131만원)로 아이폰XS, 아이폰XS맥스와 동일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