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초등생 아버지 지난해 폐업…펜션서 사흘 "이상한 점 없었는데"
상태바
실종 초등생 아버지 지난해 폐업…펜션서 사흘 "이상한 점 없었는데"
  •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2.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광주 한 초등학생 일가족이 전남 완도에서 실종돼 경찰이 닷새째 수색에 나섰으나 행방을 추정할만한 단서를 찾지 못했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26일 "완도에서 연락이 끊긴 조유나양(10)과 부모 조모(36)·이모씨(35) 등의 행적을 찾고 있으나 아직까지 별다른 성과가 없다"고 밝혔다.

남부경찰은 강력·형사·실종팀 등 20여명을 투입해 현지에서 폐쇄회로(CC)TV와 탐문 수사를 하고 있다.

완도 경찰은 드론 2기와 형사, 기동대 40명을 투입해 완도 고금면과 신지면 송곡항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완도 해양경찰은 헬기와 경비정, 연안구조정 등을 동원해 해안가와 송곡항 주변 바다밑을 수색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조양 가족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한달간 제주도에서 농촌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학교에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했다.

이후 지난 16일 조양이 등교하지 않자 학교 측이 가족에게 연락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지난 22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아동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경찰 조사 결과 조양 가족은 교외체험학습 기간에 제주도를 방문하지 않았다. 전남지역 지자체가 운영하는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에도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도로 폐쇄회로(CC)TV를 통해 조양 가족이 지난달 29일 오후 2시쯤 은색 아우디A6(03오8447)를 타고 전남 강진 마량에서 고금대교를 통해 완도 고금도에 도착한 사실을 확인했다.

조양 가족은 29일부터 사흘간 완도 신지면 명사십리해수욕장 근처 펜션에 머물렀다. 펜션은 사전에 인터넷으로 예약했다.

펜션 주인은 "인터넷을 통해 예약했고 조양 일가족에게서 별다른 특이사항이나 이상한 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경찰에 전했다.

조양 가족의 아우디 차량은 지난달 30일까지 완도군 신지면 일대를 돌아다녔으나 완도 밖으로 빠져나온 정황은 아직까지 포착되지 않았다.

경찰은 조양 가족이 지난달 31일 오전 4시쯤 신지면 송곡항 일원에서 잠시 체류한 사실을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를 통해 확인했다. 이후엔 전화통화나 인터넷 사용 기록이 없다.

조양은 외동딸로 광주 남구 백운동 한 아파트에 거주하며 서구 한 초등학교에 다녔다.

조양의 부모는 무직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양 아버지가 컴퓨터 판매업을 했으나 지난해 말 폐업했고 이후 별다른 경제활동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안팎에서는 한 달 가까이 휴대전화 등 사용 기록이 끊긴 점으로 미뤄 단순 실종이 아닌 승용차 바다 추락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추정할만한 단서가 나오지 않아 조심스럽지만 극단 선택이나 추락사고 등 모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