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 올해 복지예산 613억원 편성… 함께 잘사는 군민복지 실현한다
상태바
구례군, 올해 복지예산 613억원 편성… 함께 잘사는 군민복지 실현한다
  • 선상희 기자
  • 승인 2022.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복지서비스 지원으로 복지사각지대 해소
구례군청
[투데이광주전남] 선상희 기자 = 전남 구례군은 올해 복지예산 613억원을 편성해 고령화 대응 및 양극화 해소, 취약계층 돌봄체계 구축과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전체 인구수의 35%를 차지하는 65세 이상 노인과 10%를 차지하는 장애인에 대한 복지를 중점적으로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구례군 본예산에서 사회복지 예산은 18.5%를 차지한다.

주요사업으로는 기초연금·노인 맞춤 돌봄서비스사업 등 노인복지사업 337억원 장애인연금, 장애인활동지원 등 장애인복지사업으로 51억원을 편성했다.

군은 100세 시대 어르신들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해 경제적 부담을 해소하고 다양한 시책을 통해 보람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노년층을 위한 복지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기초연금 선정기준액 인상이다.

단독가구는 169만원에서 180만원으로 부부가구는 270만원에서 288만원으로 각각 11.2%, 6.7% 인상됐다.

소득하위 40%까지 적용됐던 기초연금은 지급대상이 소득하위 70%까지 확대됐다.

올해 기초연금 최대금액은 단독가구 30만 7,500원, 부부가구 49만 2,000원으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기초연금 대상자는 7,800명 수준이 될 전망이며 예산 252억원이 투입된다.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에 24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올해 908명에게 노인일자리를 제공한다.

여가활동 지원으로 시니어 건강프로그램 발표회, 노인취미활동클럽 지원, 노인대학 등 교육강좌와 체력단련, 문화예술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에 15억원을 투입한다.

혼자 힘으로 일상생활을 영위하기 어려운 만65세 이상 어르신 1,251명에게 안전확인, 건강관리, 돌봄, 연계서비스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경로당 285개소에는 사계절 내내 쾌적하게 지낼 수 있도록 여름철 냉방비와 겨울철 난방비, 양곡비 등 운영비를 지급한다.

올해는 경로당 80개소를 대상으로 50만원~500만원의 예산을 추가로 지원해 도배, 장판, 보일러 교체 등을 진행한다.

특히 경로당 내 안마의자, 공기청정기 등 각종 물품을 지원하고 방역소독을 실시한다.

경로당 순회 프로그램 관리자를 배치해 여가활동을 촉진하고 회계관리를 돕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장애아동수당은 월 2~22만원으로 장애인연금은 최대 38만7,500원으로 지난해보다 2.5% 인상한다.

장애인 활동을 지원하고 중증장애인에 대한 돌봄사업은 확대한다.

장애인 취업지원을 위해 일자리 53개를 지원한다.

장애인 등록을 위한 심사자료 제출은 국민연금공단과 연계해 간소화한다.

장애인을 위한 별도의 체육센터를 마련하기 위해 공모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복지시책은 군민의 삶을 바꾸고 군민의 행복에 보탬이 되는지 늘 현장에서 고민하고 답을 찾아야 한다”며 “군민들의 삶을 바꾸고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