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기원, 청년농업인 육성 전국 ‘최우수기관’ 선정
상태바
전남농기원, 청년농업인 육성 전국 ‘최우수기관’ 선정
  • 박주하 기자
  • 승인 2021.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농업인 부가가치 창출 기반 조성·정착지원에 큰 역할

[투데이광주전남] 박주하 기자 = 전남농업기술원이 농촌진흥청이 주관한 ‘2021년도 청년농업인 육성 평가’에서 전국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6일 전남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이번 평가는 청년농업인 육성 및 정착지원에 대한 것으로 4-H회 육성, 청년농업인 자체 신규사업, 일자리 창출, 판로지원, 기관협력 등 사업성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이뤄졌다.

청년창농기술팀 [사진=전남농기원]
전남농업기술원 청년창농기술팀 [사진=전남농기원]

전남농업기술원은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 4-H회원 배가운동, 청년 창농타운 운영, 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 조성, 청년농업인 경영실습임대농장 운영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4-H회원 배가운동은 회원 1만명을 목표로 지난 2019년 5397명을 시작으로 4-H활동에 관심있는 학교 등 단체 조직, 미래농촌을 선도할 열정적인 청년농업인 영입 등을 통해 올해 6764명으로 25%가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전남도 역점사업인 블루 이코노미와 연계한 노지 디지털농업 모델 정립을 위한 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를 2023년까지 구축하고 있으며, 영농경험이 없는 청년농업인에게 경영실습을 할 수 있는 임대농장도 28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청년농업인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매년 농촌청년사업가 양성사업 20개소를 지원하고,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한 청년농업인 판로 확대,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 농업 유관기관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박홍재 전남농업기술원장은 “청년농업인이 농업·농촌에서 안정적인 소득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농업을 농산업으로 접근이 필요하다”며 “농산물의 새로운 가치와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청년창업 생태계 구축에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남농업기술원은 청년 농업의 안정적인 창업과 농산업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지난달 30일 전국에서 처음으로 청년 창농타운을 개관해 2025년까지 창업기업 160개, 고용창출 336명, 연매출 320억원을 목표로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