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더불어민주당, 영혼없는 두 철새정치인 추락의 끝은 어디인가
상태바
[논평] 더불어민주당, 영혼없는 두 철새정치인 추락의 끝은 어디인가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1.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선·김동철 전 의원의 윤석열 후보 지지 성토

 

[투데이광주전남] 문주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박주선·김동철 전 의원의 윤석열 후보 지지 선언과 관련 "영혼없는 두 철새정치인 추락의 끝은 어디인가"라는 논평을 발표했다.

다음은 논평 전문이다.

한때 광주에서 국회의원을 했던 두 중진 정치인이 오늘 윤석열 후보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두 정치인의 윤석열 후보 지지 선언은 사실 놀라운 게 아닙니다.

박주선 전 의원의 경우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 후보로 출마했을 때 박근혜를 지지하겠다며 나섰다가 주변의 참모와 지지자의 만류로 지지를 포기한 사람입니다. 당시 상황은 후보는 지지한다고 하고, 참모들은 못하게 후보를 가두는 한편의 ‘블랙코미디’였습니다.

김동철 전 의원의 경우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 소속도 아닌 분이 우리당의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함께 하는 현수막을 내걸어 지역민의 지탄의 대상이 된 인물입니다.

한 때 우리당의 의원이었다가 탈당한 후 이런 정치 행보를 보인 분들이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하니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에 보탬이 될까 궁금합니다.

한편으로 보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걸어온 배신의 행보와 ‘유유상종’이라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그렇다고 전두환을 미화하는 후보의 바짓가랑이 밑으로 기어들어가야 되겠습니까. 그 행보가 참으로 애처롭습니다.

영혼 없는 두 철새정치인의 추락의 끝이 어디일지 궁금합니다. 현명한 국민들은 이미 그 끝을 짐작하고 있을 것입니다.

2021. 10. 29.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