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억지주장 음해공격 난무…객관적 사실에 기초해 판단해야"
상태바
이재명 "억지주장 음해공격 난무…객관적 사실에 기초해 판단해야"
  •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1.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광주를 찾아 민주당 광주시당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7.25/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5일 "억지 주장과 음해 공격에 대해서는 객관적 사실에 기초해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사실에 기초하지 않은 왜곡에 기반한 지나친 네거티브는 당에서 제재를 해주셨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국민들로부터 국가를 책임질 역량이 있는지, 의지가 있는지를 검증받는 것이 경선이고 선거인 것은 분명하다"며 "(타 후보들이) 추격하는 입장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한다는 자세를 비난할 생각은 없다"고 전제했다.

이어 "나라의 운명과 국민들의 삶 자체를 통째로 책임지는 자리를 결정하기 때문에 검증은 후보나 그 주변에 대해 무한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검증 대상이나 방식은 무제한이지만, 허위 왜곡, 조작에 대한 음해, 흑색선전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모 언론보도와 관련한 지역감정 조장 발언과 관련해서는 "하도 억지주장, 음해공격이 난무해 인터뷰 전문, 녹취록 전문도 제시했고, 녹음 파일까지도 페이스북에 올려뒀다"며 "객관적 사실에 기초해 여러분들이 판단해달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원팀 정신으로 경선을 내가 아닌 우리가 이겨야 하는 신념은 분명하다"며 "경선 자체가 아름답고 무한경쟁을 하되 흑색선전의 방식이나 부패라고 인식할 만한 방식이 동원돼서는 안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상대 후보에 대해 상대적으로 문제제기하거나 공격한 적이 없지만 방어하지 않으면 절반은 진실처럼 느껴지기 때문에 예비경선 이후 할 수 있는 방어는 하고 있다"며 "최소한의 노력 차원에서 네거티브, 흑색선전, 눈살 찌푸리는 말은 하지 말자는 공동 선언이나 협약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