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동행세일’ 18일간 총 1180억원 팔렸다
상태바
‘대한민국 동행세일’ 18일간 총 1180억원 팔렸다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1.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과 대기업, 지자체와 중앙정부 등 모든 경제주체가 함께 동행한 상생 온라인·비대면 행사
‘대한민국 동행세일’ 18일간 총 1180억원 팔렸다
[투데이광주전남] 김길삼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2021년 대한민국 동행세일’ 판매 부문별 최종 실적을 발표했다.

18일간의 행사기간 동안 온라인 기획전, TV홈쇼핑, 라이브커머스 채널에서 총 1,180억원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민간쇼핑몰, 가치삽시다 플랫폼, 온라인전통시장관, 공영쇼핑 온라인몰, 지역온라인몰 등에서 총 267억5,9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국이 함께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참여한 지자체 대표 온라인몰 16개에서는 총 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온라인 전통시장의 경우, 전국 61개의 전통시장이 참여한 가상현실 전통시장관에서 약 16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온라인 장보기에서는 130여 곳의 전통시장에서 4,000여 개 점포가 참여해 약 4억원의 판매 실적을 기록하는 등 동행세일을 맞아 진행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전통시장의 온라인 진출 가능성을 확인했다.

7대 홈쇼핑사인 롯데, 공영, CJ, 현대, GS, NS, 홈앤쇼핑에서 동행세일 특별조건으로 384개 상품을 판매했다.

올해 처음으로 동행세일에 참여한 T커머스 채널인 K쇼핑, 쇼핑엔티, W쇼핑 채널을 비롯해 TV홈쇼핑 등 부문은 총 891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가치삽시다 플랫폼, 공영쇼핑과 위메프·티몬 등 10개의 민간채널에서 186회 방송이 진행됐다.

총 255개 업체가 참여했으며 동행세일 전체 기간을 통틀어 라이브커머스를 통해 총 16만6,800여개가 판매돼 21억4,200만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18일간의 누적 시청자 수는 185만명에 달했다.

전반적인 소비추세를 반영하는 신용·체크카드 국내 승인액은 총 47조801억원으로 전년 동행세일 기간 대비 일평균 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동행세일 누리집는 행사기간 동안 총 34만명이 방문했으며 입소문 영상 조회수는 164만을 기록, 인스타그램 릴스 ‘득템보탬 챌린지’는 110만회 조회수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