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레미콘 제조 · 운송 조달 대책’추진
상태바
영광군.레미콘 제조 · 운송 조달 대책’추진
  • 정현동 기자
  • 승인 2021.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해복구 사업 등 우선 투입, 재해 피해 예방 최소화
영광군.레미콘 제조 · 운송 조달 대책’추진
[투데이광주전남] 정현동 기자 = 영광군은 최근 레미콘 제조-운송 관련 갈등 및 전국적인 철근 수급불안 등으로 건설업계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건설자재 공급 지연에 대응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수해복구 현장을 포함한 준공 임박한 공사현장과 6월말까지 준공이 도래하는 공공 발주 공사 56개소에 대해 고창지역 레미콘 반입 추진, 공사비 조정, 공기 연장 등 세부 추진 대책을 마련해 추진할 예정이다.

레미콘 제조-운송 관련 갈등이 장기화 됨에 따라 3차례에 걸쳐 관련부서와 대책 회의를 개최했고 조달청을 방문해 관급자재 조달 지역 변경을 협의했으나, 운송노조측의 반대로 함평지역 레미콘 반입이 어렵게 되어 우기철을 대비, 준공 임박한 수해복구 사업을 조기에 마무리하기 위해 영광군과 연접한 고창지역 레미콘 2개사와 반입을 추진게 됐다.

고창지역에서 반입한 레미콘 물량은 14개 수해피해복구 공사장 등에 우선 투입할 계획이며 자재 수급이 정상화될 때까지 매주 2회 공사현장 자재 수급 상황을 점검하는 등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군 관계자는 “레미콘 제조-운송 관련 갈등이 조기에 해결되도록 건설과, 재무과, 투자경제과 등 관계부서와 레미콘 제조-운송 관련업계, 건설업계와 긴밀히 협조해 갈등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