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6월 전통주에 강진 청세주
상태바
전남도, 6월 전통주에 강진 청세주
  • 이광흠 기자
  • 승인 2021.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년 경력 장인이 100% 강진 햅쌀로 빚은 프리미엄 약주
전남도, 6월 전통주에 강진 청세주
[투데이광주전남] 이광흠 기자 = 전라남도는 65년 경력의 전통주 장인이 100% 강진산 햅쌀로 빚은 프리미엄 약주인 강진 병영양조장 ‘청세주’를 6월의 남도 전통주로 선정했다.

청세주는 ‘세상을 푸르게 하는 술’이란 뜻을 담고 있다.

100% 강진산 햅쌀과 함께 구기자, 산수유, 더덕, 오가피 등의 한약재를 첨가해 그윽한 향기와 독특한 감칠맛이 그대로 살아 숨 쉰다.

특히 저온에서 장시간 발효, 숙성해 풍부한 과실향의 단맛과 생약주 특유의 새콤함이 조화를 이룬다.

18%의 높은 알코올 도수에도 부드러운 목 넘김과 숙취 부담이 없다.

김견식 대표는 “좋은 술은 좋은 재료에서 나온다는 일념으로 누구보다 좋은 술을 빚고 있다고 자부한다”며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인이 사랑할 다양한 술을 만들기 위해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병영양조장은 2014년 식품명인 제61호 지정, 2018년 국가 지정 술 품질인증 획득, 2020년 남도 전통술 품평회 증류주 부문 최우수상 수상 등을 통해 품질을 인정받았으며 전통주 산업 육성에 기여하고 있다.

강종철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지역 농특산물을 사용하고 장인정신으로 빚은 남도 전통술을 도 차원에서 적극 홍보하겠다”며 “소비자가 전남의 우수 전통술을 즐기도록 시설 현대화와 판매망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