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와서 무슨 사과, 가족 살려내라"…건물붕괴 유족들 '울분'
상태바
"이제와서 무슨 사과, 가족 살려내라"…건물붕괴 유족들 '울분'
  •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1.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광주 건물 붕괴 참사 희생자들의 합동분향소가 차려진 광주 동구청 앞에서 한 유가족이 희생자 영정사진 앞에서 오열하고 있다.희생자의 조카라고 밝힌 유족은 영정사진을 어루만지며 한참을 오열했다.2021.6.10/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광주 건물 붕괴로 숨진 희생자 유가족들이 시공사와 철거 업체 관계자를 향해 질타를 쏟아냈다.

10일 광주 동구청 등에 따르면 유족들은 이날 오후 동구 치매안심센터에서 향후 장례 절차 등을 논의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이 자리에 시공사와 철거 업체 대표가 찾아와 사과하며 "원하는 것을 모두 지원하겠다"고 하자 유족들은 울분을 토해냈다.

한 유가족은 "모든 지원이라면 가족을 살려내달라"고 울부짖었고 또 다른 유족은 "사람이 죽었는데 이제와서 무슨 사과냐"며 분노하기도 했다.

다른 유족은 "철거 중 작업자들이 이상 징후를 느끼고 피했으면, 인도만 통제할 게 아니라 차도도 당연히 통제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조금만 더 안전 조치를 했다면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는 "정부 기관에서 사고 원인 등을 조사 중"이라며 "회사 측의 잘못이 있든 없든 유족과 피해자의 아픔이 치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경찰과 검찰 협의를 통해서라도 빠른 시일 내에 부검을 완료해 신속하게 장례를 치르고, 버스 CCTV 확인, 사고 원인·책임자 규명 등을 요청했다.

앞서 전날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공사 중이던 5층 건물이 도롯가로 무너져 내리면서 승하차를 위해 정차한 시내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탑승객 17명 중 고교생을 포함해 9명이 숨지고 운전기사를 포함한 8명이 중상을 입은 채 구조됐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 철거 건물이 붕괴하기 4시간여 전인 9일 오전 11시 37분쯤 철거 공사 현장 모습. 건물 측면 상당 부분이 절단돼 나간 상태에서 굴삭기가 성토체 위에서 위태롭게 철거 작업을 하고 있다.(광주경찰청 제공)2021.6.10/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