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광주 붕괴 현장 찾아 "사과 및 재발 방지"
상태바
김부겸 총리, 광주 붕괴 현장 찾아 "사과 및 재발 방지"
  • 신재현 기자
  • 승인 2021.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0일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건물 붕괴 현장을 찾아 사고 경위를 보고 받고 취재진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재현 기자]

[투데이광주전남] 신재현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0일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건물 붕괴 현장을 찾아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건물 붕괴 현장에서 사고 경위를 보고 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무엇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그렇게 정책을 집행해온 문재인 정부에서 또 이런 안타까운 사고가 난데 대해 희생되신 분들과 유족,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수습된 사고 현장 [신재현 기자]
수습된 사고 현장 [신재현 기자]

이어 "건축물관리법이 새로 개정됐음에도 이런 어찌보면 원시적인 사고에 안타까운 국민의 희생이 왔다"며 "지금도 전국에는 이런 일이 많이 있을 것으로 보고 다시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히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오늘 대통령께서도 2019년 서울 잠원동에 있었던 사고와 달라진 게 하나도 없냐는 안타까움을 표하셨다"며 "조사를 통해 알 수 있는 내용들, 제도 개선해야 할 것들 찾아내고 수사를 통해 밝힐 부분은 철저히 밝혀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김 부총리는 사고 현장 방문 후 기독교병원을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사소현장에 마련된 재난안전대책본부 [신재현 기자]
사소현장에 마련된 동구재난사고수습대책본부 [신재현 기자]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