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교육 소외계층 위한 ‘희망 반올림’ 평생학습 운영
상태바
남구, 교육 소외계층 위한 ‘희망 반올림’ 평생학습 운영
  • 조성기 기자
  • 승인 2021.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홀로사는 어르신 드론과 코딩 스마트 실버 교육
이주여성‧학교 밖 청소년 ‘쇼콜라티에’ 도전

[투데이광주전남] 조성기 기자 = 광주 남구는 홀로사는 어르신과 결혼 이주여성, 학교 밖 청소년 등 학습기회를 보장받지 못하는 교육 소외계층을 위해 맞춤형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4일 남구에 따르면 남구 노인복지관과 남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남구 학교밖 청소년 지원센터에서 홀로사는 어르신과 다문화 결혼 이주여성,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희망 반올림’ 교육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남구 노인복지관에서는 65세 이상 홀로사는 어르신 15명이 매주 1차례씩 드론과 코딩기술을 배우는 스마트 실버 교육에 참여하며, 10월 초순까지 20차례에 걸쳐 드론 작동원리와 코딩값 입력, 드론 띄우기, 3D펜을 활용한 작품 만들기 등을 학습한다.

남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남구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에서는 4일부터 각각 결혼 이주여성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실버요리 지도사 1급 자격증 취득 과정과 쇼콜라티에 3급 자격과정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실버요리 지도사 양성 과정은 8월 초까지 매주 화요일마다 진행되며 결혼 이주여성들은 발효식품을 비롯해 건강한 밥상을 차리기 위한 밑반찬 및 생활요리에 대해 배우게 되고, 관내 청소년 10명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마다 최근 각광받고 있는 직업군인 쇼콜라티에 자격증 취득을 위해 초콜릿에 대한 이론 학습 및 다양한 예술작품을 만들 예정이다.

교육 과정을 끝마친 뒤에는 오는 6월 8일 예정인 쇼콜라티에 3급 자격시험에 응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