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파가 선택한 K-디지털 기술교육
상태바
유학파가 선택한 K-디지털 기술교육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1.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폴리텍대학, 디지털 신기술 배우려는 해외유학파 입학 사례 눈길
유학파가 선택한 K-디지털 기술교육
[투데이광주전남] 김길삼 기자 = 취업을 희망하는 대졸자가 '이곳'만 거치면 디지털 신기술 분야 인재로 거듭난다.

바로 한국폴리텍대학 융합기술교육원이다.

'네카라쿠배'란 신조어가 등장할 정도로 정보기술 개발자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해외유학파 입학사례도 눈길을 끈다.

영국에서 국제경영학을 전공한 정소영 씨는 스타트업 회사에서 온라인 플랫폼 기획업무를 경험하며 프로그래밍을 배워 내 손으로 결과물을 구현해보기로 마음먹었다.

정 씨는 “머릿속에 머물던 아이디어들이 앱이나 웹상의 결과물로 확인될 때마다 설렌다”며 교육 참여 소감을 전했다.

정현정 씨는 중국 상하이재경대학교에서 국제경제무역을 전공했다.

졸업 후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목표로 폴리텍을 찾았다.

“유학하면서 핀테크 앱과 인공지능기술을 결합한 산업이 생활 전반에 자리 잡는 걸 봤다.

4차산업 시대에 정보기술이 핵심이라고 생각해 입학을 결심했다”고 지원 동기를 설명했다.

정해명 씨는 미국 UCLA를 졸업했다.

심리학과 통계학을 전공한 정 씨는 일찌감치 빅데이터 기술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데이터 과학을 꾸준히 공부해온 정 씨는 프로그래밍뿐만 아니라 웹 코딩, 개발 모두 능숙한 '풀스택 데이터 엔지니어'가 되겠다는 포부로 폴리텍을 찾았다.

하이테크과정을 운영하는 분당융합기술교육원은 4월 27일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인 메가존클라우드, 제니스앤컴퍼니와 클라우드 전문가 육성을 위한 산학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오는 10일까지 정보기술 개발자를 희망하는 소수정예 교육생 22명을 모집한다.

클라우드 컴퓨팅 : 프로그램이나 데이터를 개별 기기에 저장하는 것이 아니라 인터넷 서버에 저장하고 처리할 수 있게 하는 기술 과정을 개설하는 데이터융합SW과는 앞선 10개월 과정 입학생 경쟁률이 4.35 : 1에 달했다.

최근 3년 평균 취업률 92.1%를 기록했다.

비전공자도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될 수 있도록 기본프로그래밍부터 기업요구 프로젝트실습까지 현장 맞춤형 커리큘럼으로 구성했다.

클라우드 분야에 특화한 필수 교과목만 선정, 압축적으로 교육훈련 서비스를 제공해 기업에서 필요한 인력을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3개월 과정으로 운영한다.

두 기업은 산학협약에 따라 우수 교육생을 '입도선매'한다는 방침이다.

최악의 취업난 속에서도 개발자 구인난에 발빠른 대응에 나선 것이다.

교육생은 단기간 집중적으로 기업이 요구하는 역량을 기를 수 있고 취업까지 연결될 수 있다는 강한 성취 동기가 부여되는 장점이 있다.

분당융합기술교육원 홍필두 교학처장은 “정보기술 개발 인력의 수요가 높아지면서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데이터사이언스 등 디지털 신기술 분야 교육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교육생들의 다양한 전공과 정보기술이 접목되면 창의적인 결과물이 쏟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가존 클라우드 이주완 대표이사는 “전문적인 인공지능 클라우드 인재양성을 위해서는 기업과 교육기관의 긴밀한 협력 관계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폴리텍과 파트너십도 이러한 노력의 결과”고 설명했다.

폴리텍은 일하고자 하는 국민 누구나 일할 수 있는 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일자리 특화대학으로 2년제학위과정, 전문기술과정, 하이테크과정 등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대졸 미취업자 청년층을 대상으로 신산업분야 직업교육훈련을 제공하는 하이테크과정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조재희 이사장은 “폴리텍은 생애전주기 직업교육훈련을 제공하는 사회안전망 역할을 강화하고 있다”며 “특히 고학력 청년 구직자를 위한 디지털뉴딜 분야 인재 양성 과정을 지속해서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