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아동학대 수사시 폐회로 티브이 열람 절차 개선
상태바
어린이집 아동학대 수사시 폐회로 티브이 열람 절차 개선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1.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4월 26일부터 보호자는 수사 목적 내에서 비식별화 처리나 비용없이 열람
경찰청
[투데이광주전남] 김길삼 기자 =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어린이집 아동학대 수사시 경찰이 압수한 폐회로 티브이 자료의 피해아동 보호자 열람 절차를 새롭게 마련해 지난 4월 26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보건복지부에서 어린이집에 자녀를 맡긴 보호자에게 폐회로 티브이 영상 원본을 열람할 수 있도록 한 가이드라인 개정과 연계해개인정보보호위원회·행정안전부와 법률전문가 등 의견수렴을 거쳐 마련한 것이다.

이번 지침은, 압수한 어린이집 폐회로 티브이 영상이 사건기록인 만큼 수사 목적 범위 내에서 활용되어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수사에 필요한 범위 내에서는 비식별화 처리나 관련자의 동의 없이도 열람을 할 수 있고어린이집을 통한 열람이 불가한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 피해아동의 치료·양육을 위해 필요한 범위 내에서 열람할 수 있도록 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아동 보호자가 아동의 안전·피해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폐회로 티브이를 열람할 경우에는 해당 보육시설에서 열람할 수 있도록 연계 한다.

둘째, 경찰이 압수한 폐회로 티브이 자료는 피해아동과 피해사실을 특정하기 위한 수사 목적 내에서 비식별화나 관련자 동의 없이 열람을 허용한다.

단, 기소 전 형사사건 공개 금지 원칙에 따라 영상 복제 등 제공은 불가능하다.

셋째, 해당 어린이집의 폐업, 영상 삭제, 열람 거부 등으로 열람이 불가능할 경우 피해 아동 보호자의 치료와 양육·피해회복을 위해 필요한 범위 내에서 열람을 허용한다.

마지막으로 보호자가 수사과정에서 영상을 열람했다에도 전체 영상 요청 등 정보공개를 청구한 경우에는 정보공개법상 절차에 따라 결정한다.

경찰에서는 앞으로도 아동학대 수사 시 피해사실을 신속·정확하게 확인하고 피해아동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